1. 대전=허택회기자 thheo@hk.co.kr 고교시절 게임에 몰두해 대학 입시에 실패하고, 대학을 마친후 석사과정 이수도 남보다 늦었던 게임광이 게임논문으로 카이스트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주인공은 21일 카이스트 졸업식에서‘페베이시브 소셜운동게임과 이를 지원하는 플랫폼의 디자인 및 구현’이라는 논문으로 전산학 박사학위를 받는 박태우(32ㆍ사진)씨.



    박씨는 일반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재수 끝에 2002년 전산학과에 입학해 2006년 평점 3.0을 간신히 넘겨 대학원에 진학했다. 학과공부를 게을리 한 것은 아니지만, 틈틈이 게임을 하느라 주의가 산만하고 집중력이 부족해 석사과정도 2년 반 만에 마쳤다. 그는“7살 때부터 시작한 게임을 쉽게 놓을 수 없었다”며 “대학에서도 게임과 관련된 성적은 좋았지만, 다른 과목은 형편이 없었다”고 말했다.



    박사과정에 들어가서도 게임으로 연구에 집중하지 못하고 겉돌았다. 이때 그를 잡아준 사람이 지도를 맡았던 송준화교수. 송 교수는 박씨가 게임동아리‘하제’회장을 지내며 모바일 퍼즐 게임을 제작ㆍ상용화한 경험에 주목, 박씨에게 게임 플랫폼 및 콘텐츠를 개발해 보라고 조언했다.



    송 교수는“게임개발만으로 카이스트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사례는 없지만, 남의 연구를 따라 하지 않으면서 일상생활에 필요한 게임을 만들면 박사학위를 받을 수 있다고 용기를 주었다”고 말했다.



    박씨가 박사과정 연구에서 주목한 것은 생활형 게임 개발이었다. 게임으로 학업에 지장을 받았던 그는 생활에 도움이 되는 것을 만들어보자고 결심했다. 고심 끝에 만들어낸 것이 논문의 바탕이 된‘오리배’게임이다. 호수에서 페달을 밟을 때 두 사람의 속도 차에 따라 오리배의 방향이 달라지는 것에 착안해 헬스장의 러닝머신에 이를 적용했다. 사람이 달리는 속도를 인식, 자동으로 속도를 조절하는 러닝머신 시스템을 활용, 두 명이 달리는 속도 차이에 따라 방향을 조절하는 게임이다. 이를 온라인으로 연결하면 세계 어느 헬스장에서든 게임을 하며 재미있게 운동을 할 수 있다는 게 박씨의 설명이다.



    박씨는 이외에도 수영 영법을 이용한 격투기게임, 대열에서 이탈하는 어린이를 찾아주는 ‘참새짹짹’어플, 훌라우프ㆍ자전거ㆍ줄넘기를 이용한 운동게임 플랫폼 등 다양한 게임 개발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국제학회 등에서 우수논문으로 주목을 받았다.



    박씨는 6월부터는 박사 후 과정으로 미국 항공우주국(NASA) 에임스 연구센터에서 지능형 로봇기술을 연구할 계획이다. 그는“지금까지 인생의 흑역사 대부분은 게임과 함께 있었고, 중독성이 있어 끊기 힘들었다”며“시간을 빼앗기지 않으면서 실생활에 보탬이 되는 게임 개발과 연구에 더욱 매진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허택회기자
  2. 입력시간 : 2014-02-21 09:10:50
  3.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전재 및 재배포 금지
  4.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