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폭스바겐 첫 소형 SUV ‘티록’ , 여심 잡았다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 선언 후 파격적 전략 주효

    송철호 기자song@hankooki.com 폭스바겐 첫 소형 SUV 티록.

    폭스바겐은 최근 연례 미디어콘퍼런스에서 올해 순수전기차30만대, 하이브리드 모델 15만대를각각 판매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전동화와 디지털화를 지속적으로추진하기 위해 2025년까지160억유로(약 21조 원) 를 투자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본사 전략에따라한국시장에도 친환경 라인업을강화할 계획이다.

    다만 올해까지는디젤 모델이 주축 역할을 할 것으로보인다.

    티구안에 대한 수요도 여전히높고 최근 출시한 파사트GT, 티록도모두 디젤 모델이다.

    특히 지난 1월29일 출시한 폭스바겐 첫 소형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록은수입 소형SUV 부문에서 출시첫 달판매량 8위, 지난달 6위에 오르는 등판매량도 꾸준히 올라가고 있다.

    독창적 디자인과 착한 가격에매료 되다폭스바겐 전기차 ID.4는 내년에 한국 시장에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 전동화에가속도를 내고 있는 폭스바겐이지만 여전히 주력 모델은 디젤 모델이다.

    특히 폭스바겐은인기가 높아진 국내소형SUV 시장에서 신형 티록으로 도전장을 던지며공격적인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티록의 판매 가격이 독일 현지 판매가보다 1500만 원가량 저렴한3599만원부터 시작한다는 점은 상당히 매력적인 요소다.

    또 36개월 계약 기간에선납금 30%를 내고 월16만5000원씩만 내면 차를 소유할 수있는 할부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중이라 수입 브랜드를 원하는 젊은 층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티록은 폭스바겐이 국내에 최초로선보이는 소형SUV다.

    전 세계적으로50만대 가까이 판매된 폭스바겐의글로벌 베스트셀링모델 중 하나로, 폭스바겐코리아가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수입차 시장의대중화’를위한 또 하나의전략 모델로 분류된다.

    그 전략의 일환으로 파격적인 국내 판매 가격정책과 할부 프로모션이시행되고 있다.

    티록은 MQB 플랫폼(가로배치 엔진용 생산모듈) 을 기반으로 낮은 전고와 넓은 전폭, 짧은 오버행(차량 끝에서 바퀴 중심까지 거리) 으로 역동적인 비율을 구현했다.

    A필러(차체 전면유리양옆에 있는 기둥) 에서C필러(차체 후미에서 트렁크와 루프를 이어주는 기둥) 로 이어지는 역동적인 라인과크롬트림 스트립이 더해져 쿠페 스타일을 연상시킨다.

    특히 전면부는 한눈에도 티록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독창적인 디자인요소가 적용됐다.

    이런 티록의 디자인요소는 여성의 눈을 사로잡은 것으로보인다.

    실제로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티록은출시후 두달 동안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여성 계약자가 남성 계약자보다 많았다.

    20대 계약자 중에는 무려 71%가 여성이고30대(58%), 50대(56%), 60대 이상(80%) 등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여성계약자 비중이높았다.

    지난해 기준 전체 차량 구매자의 남성비중이 70%에 이른다는 점을 감안하면 티록이 여성에게 유독 큰 인기를끌고있다는 것을 잘알수있다.

    특히티록에는 탑승자의안전하고 편리한 주행 환경을 지원하는 풍부한안전 및 편의 시스템이 적용돼 있는데, 이 점도 여성계약자 비중이높은 이유로 보인다.

    다이내믹한 성능에 안정성까지티록은 2.0TDI 엔진과 7단 DSG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 출력 150마력, 1750~3000rpm 의 실용영역에서 최대 토크 34.7㎏.m 의 다이내믹한 성능을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시속 205㎞에이르며 정지 상태부터 시속 100㎞까지8.8초 만에도달할 수있다.

    파워풀한 성능과 더불어 소형SUV에서는 경험하지 못했던 뛰어난 승차감과 안정성을 겸비해 도심은 물론 장거리 주행에서 최고 수준의안락함을제공한다.

    티록 2.0TDI 모델의복합 연비는리터당 15.1㎞, 도심및 고속도로 연비는 리터당 13.8㎞, 17㎞로 폭스바겐TDI 엔진 특유의 뛰어난 연료 효율성도 놓치지 않았다.

    앞서언급한 것처럼안전 및 편의 시스템도 티록의장점으로 손꼽힌다.

    티록 전 트림에 ▲전방추돌경고 및긴급제동시스템 ▲다중충돌 방지 브레이크 ▲프로액티브 탑승자 보호 ▲보행자모니터링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및 후방 트래픽 경고 ▲파크파일럿전후방 센서▲피로 경고 시스템 등다양한 첨단 안전 편의 시스템이 탑재됐다.

    프리미엄 모델부터는 차량 주행 속도 및 차간 거리를 유지해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을 비롯해동급 최대 크기의 파노라믹 선루프가적용됐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폭스바겐부문 슈테판 크랍 사장은 “신형티록은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한 티구안, 투아렉에 이어 폭스바겐이 수입SUV의대중화를 이끌어가는데새로운 모멘텀이 될 핵심 모델” 이라며 “티록은기존에 경험하지 못했던 어반 컴팩트SUV의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며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다양하고 특색 있는 캠페인들을 지속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신형 티록은 외부기관 평가에서도호평을 받고 있다.

    미국의자동차 관련 데이터 수집및 분석전문 기업인 빈센트릭이 최근 차량 구매 후 5년 간유지관리비용을 비교 조사한 결과, 티록 등 폭스바겐 차량들의 유지관리비용이 동일 세그먼트 내 경쟁 모델 대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폭스바겐코리아 역시 소비자가 총소유 비용을 절감할 수있는 다양한프로그램들을 개발해 주요 모델에 적용하고 있다.

    실제로 첫차 수요가 많은 티록에 대해서는 지난달부터 5년 15만㎞ 무상보증 혜택과 함께1년 동안 사고로 인한 판금 도색, 부품 수리비를 보상해주는 ‘바디 &파츠 프로텍션’ 프로그램이 추가돼 차량 유지보수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이 밖에 신형 티록은 한국자동차 기자협회의 올해 2월의 차에 선정되기도 했다.

    매월1일부터 말일까지한 달간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외부 디자인 ▲내부 인테리어 ▲제품 실용성▲안전성·편의사양 ▲상품성·구매의향도 등 5개 항목을 평가해 최고의차 1대를 선정한다.

    티록은5개 평가 항목에서 평균 3.5점(5점만점) 을 기록했다.
  2. 입력시간 : 2021-04-05 09:00:46
  3.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