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韓 조선업 연일 ‘잭팟’ …반등 기회 잡을까

    지난해 부진 속 선박수주 1위… 올해는 1분기부터 독주

    송철호 기자song@hankooki.com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컨테이너선.

    한국 조선3사(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의올해1분기 수주액이 총 120억 달러를기록하면서 조선업계에서는 올해수주 목표 달성을 넘어 초과 달성전망까지나오고 있다.

    사실 올해 초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해 국가별선박 수주 실적을 집계한 결과를발표할 때까지만 해도 업계에는긴장감이 감돌았다.

    지난해 전 세계선박발주 1924만CGT 중 한국이819만CGT를 수주해 세계1위를기록했지만 부진했던 상반기 대비하반기에 집중 수주를 통해 성과를낸 것이기 때문이다.

    결국 이번1분기성과는 조선업계를 비롯해 여전히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불확실성에 시달리고있는 한국 산업계의 큰 짐을덜어주는 쾌거라고 할 수 있다.

    올해 수주 목표, 초과 달성가능성높아올해1분기까지수주 목표 달성률이 가장 높은 곳은 삼성중공업이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수주한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3척을 포함해 올해초부터 현재까지 총 42척, 51억 달러(약 5조7000억원) 를 수주하며올해목표치의 65%를 달성했다.

    올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1만2000TEU 급 이상 대형 컨테이너선총 66척 중 삼성중공업이절반(34척·52%) 을 수주해 시장점유율도 1위를 기록했다.

    이에수주 잔고도 258억 달러로 늘어나며 최근 5년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삼성중공업관계자는 “올해 들어 해상 물동량 회복과 운임인상 등으로발주 환경이 호전되면서 컨테이너선과 원유 운반선을 중심으로 수주를이어가고 있다” 며 “확고한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수주 목표 달성에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올해 1분기까지 한국조선해양은61척, 50억 달러(5조6700억 원) 를수주하며 올해 수주 목표액149억달러의 33.5%를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초대형 원유운반선 10척, 초대형 LPG 운반선 5척, 컨테이너선 4척등 총 19척(17억9000만 달러) 을수주해 올해 수주 목표액77억 달러의23%를 달성했다.

    조선해운시황 조사기관 클락슨에따르면 올해 글로벌 발주가 지난해보다 23.7%증가한 2380만CGT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선종별로LNG운반선은 320만CGT, 컨테이너선 630만CGT를 예상하고 있다.

    한국 정부도 여세를 몰아 적극적인지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로인한 불확실성 증가 등으로 글로벌발주가 부진한 상황에서LNG운반선, 초대형컨테이너선, 초대형유 조선(VLCC) 등 고부가가치선종 분야에서 한국 조선업계가 보여준 기술력과 품질로 이뤄낸 성과에 힘을 보태겠다는 전략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우리 조선사들이친환경, 스마트화라는 조선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미래 시장에서 주도권을 유지하고 있다” 며 “정부도 자율운항선박, 친환경 선박, 스마트 한국형야드 등 조선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원을 지속할 예정” 이라고말했다.

    세계 시장서 새삼 부각되는韓 선박기술국제적인 흐름도 한국 조선업에유리하게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제해사기구(IMO) 가 2025년 선박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8년대비최소 30%이상 감축하는 규제를 실시키로 했다.

    이에 따라 LNG연료추진 선박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세계 조선업계는 LNG 연료추진선이 2029년까지 향후 10년 간2500~3000척이발주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LNG추진선 시장도 한국 조선업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한국조선해양은 2018년 7월 세계최초로 LNG추진 대형 유조선을 인도하는 등 현재까지총 50척을 수주하며LNG추진선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도 각각36척, 29척을 수주했다.

    게다가 지난달 26일 삼성중공업이 파나마 지역 선주로부터 1만5000TEU 급 컨테이너선 20척을 총2조8000억 원에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단일 선박 건조계약으로서는 세계 조선업 역대 최대 규모다.

    발주처는 세계 7위 선사인 대만 에버그린이다.

    이번에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연료 절감기술과 스마트십솔루션 에스베슬이 탑재된 스마트 선박으로, 2025년 6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호재에 이어일본 조선사가 건조한 에버 기븐호가수에즈 운하에서 좌초한 것도 삼성중공업은 물론 한국 조선업에 유리하게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언급한에버그린이 에버 기븐호의 선사이기때문이다.

    조선업계의한 관계자는 “사고 조사결과에 따라 에버그린이 일본 건조사에 대한 기술 우려를 야기할 가능성이높다” 며 “중국 조선업의 기술력은 말할 것도 없고이번 사고로인해 일본조선업의 기술력에 대한 신뢰도 크게영향을 받을 수 있어상대적으로 한국 조선업에는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있다” 고 진단했다.

    실제로 선박이 전 세계 바다를 항해하기 위해서는 IMO의선박 규정에따라야 한다.

    여러 기술적·환경적 규제에대응해야 하지만, 그 중에서도 현재는수소 선박 관련 기준이없다는 점에한국 조선업계가 주목해야 할 것으로보인다.

    특히 가스선의 경우 일반 화물이 아닌 액화가스의 저장, 운용, 비상시절차를 포함한 관련 규정을 충족하는 등 표준 제정이더 까다롭다고 알려져 있다.

    한국조선해양의경우 지난 1월부터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수소선박 안전기준개발’ 사업에 참여하며국내외기술표준 수립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지난해 10월 세계최초로 개발한 상업용 액화수소운반선에 대해 한국선급으로부터 기본인증을 획득한바 있고 최근에는 울산시등과 손을잡고 LNG, 수소 등 친환경연료 화물창 기술 개발에도 나서는 등 수소 관련 사업에속도를 내고 있다.

    이 밖에 국내 친환경·스마트 선박 기술도 상당한 수준에올라와 있다.

    한화디펜스는 친환경 전기추진 선박을개발했다.

    한화디펜스가 공급하는 선박용 에너지저장장치(ESS) 는 잠수함용 리튬전지체계 기술을 기반으로 선박 운용환경에맞게 별도로 개발한 제품이다.

    안전성및 신뢰성을 바탕으로차세대 선박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있다.

    현대중공업도 독자모델 엔진인힘센엔진(HiMSEN) 에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해기존보다 10%이상 연료비 절감 효과를 내는 선박운전최적화 시스템을 개발했다.
  2. 입력시간 : 2021-04-05 09:00:49
  3.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