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 자동차에서 스마트폰까지 반도체 부족 아우성

    인도까지 번진 전력난 사태로 성장동력 멈출까 우려

    중국의 심각한 전력난 여파가팬데믹이후 살아나던 전 세계 경기회복세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특히 전자·자동차업계의 반 도체부품 품귀 현상을 더욱 심각하게만들 수 있다는 전망까지 제기되고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도 이러한글로벌 공급망 위기 관련 이슈들이한국 경제의 완전한 회복세에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것을인식하고 대책마련에 고심하고있다.

    무엇보다 에너지 수요가많은 겨울철을 앞두고 석탄, 석유, 천연가스 등 주요 원자재 가격이한꺼번에 폭등하면서 현재 중국에서일어나고 있는 전력난이 물가 인상도미노 현상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와 산업계 모두 선제적대응이필요해 보인다.

    제조업생산 차질·원자재가격급등… 전 세계 인플레이션 비상중국 등의 전력 부족이 장기화되면제조업의 생산 차질과 함께가스·철강등 원자재가격 급등으로 이어질 수있는 만큼 전 세계 산업계에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특히지난 7일 중국 현지 매체인 제일재경 보도에 따르면 전력공급 제한이중국 내일부 반도체 공급망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치면서 그 여파가 애플, 테슬라, 마이크로소프트, HP, 델과 같은 미국 전자·자동차 기업들을 넘어 퀄컴과 인텔등 반도체 기업에까지 미칠 수 있다고전했다.

    또 중국 톈펑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새롭게출시된 아이폰13의 심각한재고 부족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면서애플이직면한 가장 큰 문제는 부품공급 부족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세계적인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인한 석탄 공급 부족과 중국 정부의 고강도탄소 배출 억제정책 등이 복합적으로작용하면서 중국 여러 지역에서 최근심각한 전력 공급 제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10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등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던호주를 겨냥해석탄 수입 중단 조처를 내린 바 있다.

    호주는 인도네시아에 이어 중국의 두 번째석탄 공급 국가였다.

    이후 세관 승인을 받지못해 중국연안 보세창고에 몇 달씩보관 중이던 호주산 석탄은 100만 톤에이를것이라는 무역업계의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중국이 최근 화력발전용 석탄 부족 등에따른 전력난에 수입금지 조치로 보관 중이던 호주산 석탄을 풀고 있다는 소식이현지외신과 중국 동부 무역업계 등을 통해나오고 있다.

    항만에 보관돼 있던 호주산 석탄 일부가 지난달 말부터 풀리기시작했다는 내용이 골자다.

    이를놓고 중국이호주에 사실상 ‘백기’를든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지만 무역보복 조치 해제로 연결될지는 아직 불확실한 상황이다.

    에너지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국 31개성·직할시중 20여곳이지난달 중순부터각 지역 공장에 전기 공급을줄이거나 아예 끊는 전기 배급에 나섰다” 며 “특히 장쑤성과 광둥성 일대 기업들이영향을 많이받고 있는 상황으로 산업 전체 공급망에 지대한 영향을끼칠 수있다” 고 우려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일단 중국은 코로나19책임론 등을 둘러싸고 호주와 관계가 나빠지면서 들어와야 할석탄이지난해10월부터 끊긴 상황으로, 중국 내 석탄 부족 현상이심해지면서 급하게 호주 석탄을 일부 들여오기로 했지만 석탄 100만 톤은 중국 하루 수입량에 불과하다” 면서 “위기를 느낀 중국이 석탄 사재기에 나섰고, 이로 인해 이웃 나라인 인도까지석탄이 부족해전력난을 겪게된 상황” 이라고 덧붙였다.

    세계 경제의 신성장 동력역할을 하고 있는 중국과 인도가 동시에 전력난을 겪고 있는 것은 팬데믹이후 세계 경제회복세에큰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다.

    국제통화기금(IMF) 에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과 인도가세계 경제 성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각각 28%와 15%로, 현재양국의전력난은 세계 경제 성장세에 악영향을끼치고 있다.

    현재까지 국내 영향 ‘제한적’ …과도한 불안심리확산은 경계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은 지난 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글로벌 공급망 이슈 점검 회의’에서 “동남아 지역 델타 변이 바이러스확산 지속, 중국 전력 제한 조치에이은 인도 등의전력난 가능성, 가스 등원자재 수급 불안 확대 등 글로벌 위기 요인들이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고강조했다.

    일단 한국 산업계는 해외전력난, 차량용 반도체 및 원자재 수급 문제등의 글로벌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성이있다.

    이날 점검 회의에참석한 국내업종단체·산업연구원 등은중국 내전력 제한 조치로 중국 현지에서 한국기업 생산 공장의생산 중단사례가 있었지만 현재까지는 영향이제한적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자동차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미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이 예상보다장기화되고 있다” 며 “특히 중국 전력부족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어 정부가 중장기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것이 중요해 보인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플과 테슬라 공급업체에이어도요타도 전력난으로 중국 내사업에 영향을 받고 있어 글로벌 산업계전반에 적신호가 켜진 상황” 이라고덧붙였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의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최근 글로벌인플레이션의 주요 원인으로는 원자재 가격상승이거론된다.

    팬데믹 이후 경기가 정상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공급이 받쳐주지못해 생기는 현상이다.

    이에 금융당국도중국 전력난 등의 해외 발 악재로 인한 국내시장의과도한 불안 심리확산을 경계하고 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7일 열린 ‘금융시장 점검 회의’에서 “최근 우리 증시의 변동성 심화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장기화,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과 정부부채 한도 이슈, 중국전력난과 헝다그룹 이슈 등 주로 해외 발 악재에 따른 것” 이라며 “당분간변동성 확대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긴장감을 가지고 시장 상황을 면밀히모니터링해줄 것” 을 당부했다.

    다만 고 위원장은 “우리 기업들의견조한 실적과 양호한 거시경제 상황을 감안할 때과도한 불안 심리를 갖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며 “기획재정부,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등 관계 기관과도 긴밀히 협력해 불필요한시장 불안이 확산되지않도록 노력해줄 것” 을 주문했다.

    송철호 기자song@hankooki.com 중국의 심각한 전력난 여파가 전 세계 산업계를 강타하고 있다.

    연합뉴스
  2. 입력시간 : 2021-10-11 09:00:22
  3.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