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유창선 시사평론가 칼럼 ‘대장 동 의혹’에도 이재명 지지율 ‘굳 건’

    이재명은 대장동의 늪에서 빠져나갈 수 있을까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집권 여당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자리를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 3일인천에서발표된 국민·일반당원 2차 선거인단 투표에서이 지사는 58.1%의 과반 득표를얻어압승을 거뒀다.

    그동안의경선 레이스 누적 득표에서도 이지사는 54만 5537표(54.9%) 로 과반 선두를굳게 지키고 있다[그림1].이지사가 누적 득표율 과반을 유지하면 결선 투표 없이민주당 대선후보로 최종 결정되는데, 과반 ‘매직넘버’ 인71만 표까지는약 16만여표를 남긴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마지막 남은순회경선 일정인 9일 경기(16만 명), 10일 서울(14만 명) 지역 선거인단과3차 선거인단(30만 명) 규모를 고려하면 무난하게 과반 달성이 가능할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재명 캠프에서도 “사실상 경선은끝난 것 아닌가, 결선 가능성은 거의없다” (이재명 캠프 현근택 대변인) 는말이나오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대장동 의혹 수사 파장이이지사에 대한 지지를 거둬들이게 될 변화에마지막 기대를 걸고 있지만, 오히려이재명 지지층이 결집돼 온 이제까지의흐름을 봤을 때 결선 투표까지 가기는 쉽지않은 상황으로 판단된다.

    일부 친문(친문재인) 당원들 사이에서 “이재명후보가 아무 연관이없다는 게밝혀질 때까지 경선을 중단해야한다” 는 요구도 나오고 있지만, 그런파행적 방식을 민주당이 선택할 가능성도 없다.

    이 지사는 조만간 민주당대선후보로 선출될 것이확실하다.

    눈길을 끄는 것은 대장동 개발 의혹파장이 갈수록 커짐에도 이지사 득표율은 오히려강세를 보이고 있는 사실이다.

    그가 인천에서 발표된 ‘2차 슈퍼위크’에서거둔 득표율은 60%에육박하는 수치로, 그동안 있었던 순회경선에서의 최고 득표율이다.

    이 지사는 이날까지 진행된 9번의지역 순회경선과 1·2차 일반 선거인단 투표 중 광주·전남을 제외한 10곳에서 과반 득표의 승리를 이어갔다.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새로운 비리의혹들이 드러나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검찰에 구속되는 상황에서도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는 건재함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이 지사 지지율의 견조함은 여러 여론조사들에서나타나고 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가 TBS 의뢰로지난 1~2일 실시한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 결과, 이지사는 28.3%를기록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28.0%) 에 대한 오차 범위 내선두를 2주 연속 유지했다[그림2].이 지사의 경우 전 주 조사 대비1.7%포인트 하락하기는 했지만, 대장동 개발 의혹이일파만파 확산되는상황을 감안하면 지지율이 큰 폭으로하락하는 현상은읽혀지지않고 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7~28일에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이 지사는 27.6%를 기록해윤 전 총장(28.0%) 과 오차범위내에서 박빙의 혼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나타났 다[그림3].직전 조사(9월 2주) 와 비교하면 윤전 총장은 3.8%포인트, 이 지사는0.6%포인트 각각 상승한 수치다.

    리얼미터는 이에 대해 “최근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각 진영의지지층 결집영향으로 양진영 선두주자 지지율이각각 상승했다” 고 분석했다.

    그런데이 지사가 2차 슈퍼위크압승을 통해 대세를 장악하고 민주당의대선후보가 되기 직전에 이르렀을 때하필이면 유 전 본부장이 구속되고 말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가 지난 10월5일 임시회 출석을 위해 경기도의회로 이동하던 중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28.3 28.0 16.7 11.9 2.32.0 1.81.7 1.3 1.5 2.9 0.6 0.9 54.90 34.33 9.14 58.17 33.48 5.82 2.53 1.63



    이재명 윤석열 홍준표 이낙연 추미애 유승민 최재형 안철수 심상정 박용진
  2. 입력시간 : 2021-10-11 09:00:28
  3.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