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외돌개. 해녀박물관.

    최근 제주는 ‘물질’ 배우기가 인기다.

    해녀 학교가등장했고, 하도에는 해녀체험을 진행하는 어촌마을도 생겨났다.

    해녀체험 강사는 현직 해녀이며 남자도 수강이 가능하다.

    제주 해녀는 ‘할망’ 대신 성별불문한 손윗사람을칭하는 ‘삼촌’ 으로 불리는 게 익숙하다.

    김녕, 남원등 바닷가에서는 삼삼오오 모여 경운기와 스쿠터를 타고 물질 나서는 해녀들을 만날 수 있다.

    인류무형유산 담아낸 해녀박물관 ‘제주 해녀 문화’는 2016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재조명된 해녀의삶을 제대로 엿보는 공간이 구좌읍 해녀박물관이다.

    ‘잠녀’로 불렸던 옛 제주해녀와 그녀들의영등굿 문화 등을 구경할 수 있다.

    구좌읍 세화리는 제주해녀 항일운동이 발생했던본거지이며, 해녀의집 등 해녀박물관의전시물은 모두 해녀들이 기부한 것들이다.

    제주도는 섬전체가 세계지질공원이다.

    제주 북쪽에 옥빛 바다가 수를 놓는다면, 남쪽은 기암괴석과독특한 화산지형들이 해안선 따라 이어진다.

    서귀포시 안덕면의 용머리해안은 지질트레일 명소로 제주도 형성 초기의 화산활동을 엿볼 수 있는귀한 공간이다.

    80만 년 지구의시간을 품은 사암층 암벽은 파도에 깎여 기묘한 절벽을 만들어낸다.

    굽이치듯 이어지는 50m 절벽길은 파도에 곳곳이파인 ‘해식굴’이이채롭다.

    지질트레일은 천연기념물 암벽식물지대를 간직한산방산과 형제해안로로 연결된다.

    바다 위의 돌기둥인 외돌개, 바다로 떨어지는 정방폭포 등도 제주의남쪽 해안을 장식한다.

    서귀포시내 인근의 ‘쇠소깍’은 담수와 해수가 만나 형성된웅덩이로 생물권보전지역의 대표 명소이기도 하다.

    제주도는 유네스코가 보증한 섬이다.

    생물권보전지역, 세계자연유산, 세계지질공원에 등재되며 ‘유네스코 자연경관 타이틀’을 휩쓸고 있다.

    해녀문화 역시 유네스코 인류문화무형유산에 이름을올려, 제주도는’유네스코 4관왕 ‘의 섬에 등극해 있다.

    제주도
  2. 입력시간 : 2021-10-11 09:01:35
  3.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