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정동 전망대에서 본 덕수궁과 정동길. 덕수궁 내부 개방 로. 정동제일교회.

    서울 정동길에는 사라진 것과 남은 것, 새로 생긴 것들이 공존한다.

    호젓한 돌담길이 개방됐고 빛바랜건물들은 용도를 바꿔 새롭게 문을 열었다.

    시간이 흘러 옛 거리를 다시 걸어도 그리움은 변색돼다가선다.

    이문세의 노래 ‘광화문연가’에는 정동길, 교회당, 덕수궁 돌담길이등장한다.

    광화문연가에 나오는 눈 덮인 예배당이 정동제일교회다.

    정동제일교회는 국내에 남은 유일한 19세기 교회건축물이며 붉은 벽돌 예배당은 사적 제256호로 지정돼 있다.

    음악회, 성극 등 신문화가 이곳에서 소개됐고 1918년에는 한국 최초로 파이프오르간이 설치됐다.

    교회 건너편에는 작곡가 고 이영훈의노래비가 자리했다.

    마이크 모양의 추모비에는 ‘광화문연가’ ‘붉은노을’ ‘옛사랑’ ‘가로수 그늘아래 서면’ ‘소녀’ 등 이영훈이만든 주옥 같은노래와 추모의글이담겨있다.

    변신과 애환을담은 근대건축물정동길에는 낙엽떨군 가로수 아래 향수가 묻어난다.

    사라진 건물에대한 사연들은 길 곳곳에 녹아있다.

    1883년 미국공사관이설치된 것을 시작으로정동 일대에는 영국, 독일, 프랑스 등 각국의 공사관이 건립됐고 서양식 건물들도 함께 들어섰다.

    이화여고 터에는 국내 최초 서구식 호텔인 손탁호텔, 최초의여성병원인 보구여관 등이있었다.

    커피 애호가였던 고종은 손탁호텔에서 경운궁(덕수궁) 정관헌으로 커피를 배달해 다과를 즐겼다고전해진다.

    아담한 찻집, 이화박물관, 정동극장 등은 이 길에서 만나는 회상의 오브제들이다.

    정동극장 뒤로 들어서면 왕실의 도서관이었던 중명전이숨어 있다.

    중명전은 을사늑약이 체결된 아픈 과거를담고 있다.

    돌담길 산책로를 벗어나면 골목길은 구세군중앙회관으로 빠르게 연결된다.

    근대건축물인구세군회관은 올가을 복합문화공간인 ‘정동1928아트센터’로 재탄생했다.

    갤러리, 공연장, 예술공방을 갖췄으며 1층에는 고풍스런 인테리어의 카페도들어섰다.

    구세군회관을 나서면 고종이 1896년 아관파천당시 궁을 떠나 걸었던 ‘고종의 길’이옛 러시아공사관이있는 정동공원까지이어진다.

    정동 길
  2. 입력시간 : 2021-11-22 09:01:34
  3.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