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기조연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대형 M&A’ 예고… 현대차 ‘메타모빌리티’ 공개

    송철호 기자song@hankooki.com CES 2022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다양한 제품들을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2’가 3일간의대장정을 마쳤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으로 온라인 개최됐던CES가 지난 5일부터7일(현지시간) 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대면행사로 개최된 것이다.

    개막을 앞두고 오미크론 변이가확산하면서 행사 기간이 4일에서3일로 짧아지고 참가기업도 예년대비 절반 수준(2200여개) 으로줄어들긴 했다.

    그래도 한국에서는 역대 최대 규모인400여개 기업이 온·오프라인으로참여했다.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만큼 국내를 대표하는 가전·IT 기업인삼성전자와 LG전자가 참가했다.

    그동안 CES 조연이었던 자동차기업들도 최근 들어서는 미래모빌리티 기술과 제품을 공격적으로선보이고 있는데 이번CES에서는그 기세가 더 커졌다.

    삼성 ‘지속 가능한 미래’ vs LG ‘모두가 누리는 더좋은 일상’가전·IT 전시회답게 국내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의 존재감이 돋보였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DX부문장) 은 지난 4일 ‘미래를 위한 동행’(Together for tomorrow) 을주제로 CES 2022기조연설에 나섰다.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CES 2022개막식 기조연설을 한 것이다.

    한 부회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팔라조 볼룸에서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기조연설을 통해 ‘기술’이 지향해야할 가치를 ‘지속 가능한미래’로 규정하고 ▲고도화된 연결성과 맞춤화 경험을 기반으로 한 기술혁신 ▲지구 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등을 통해다 함께공존할 수있는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겠다는 비전을밝혔다.

    한 부회장은 기조연설에서 “글로벌팬데믹 위기는 모두가 공존하는 세상의 가치를 일깨웠다” 며 “전자업계와고객사, 소비자 모두가 작은 변화를만드는데 동참한다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큰 차이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게다가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대형 인수·합병(M&A) 이 임박했다는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한 부회장이반도체·모바일·가전 등 전 사업 부문에서M&A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조만간 좋은 소식이나올 것” 이라고예고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CES 2022에서 주력인QLEDTV와 라이프스타일 가전, 갤럭시 S21팬에디션(FE) 등의 신제품을 주로 공개했다.

    하지만 한 부회장의이번 발언을 통해 삼성전자가 향후 메모리 반도체, 모바일, 가전 부문외에도 신(新) 성장동력을 본격적으로발굴할 것이라는 업계의 관측이 나오고있다.

    가전·IT 분야에서 삼성전자와 함께한국을 대표하고 있는LG전자는 이번달 4일부터31일까지4주간 ‘모두가 누릴 수 있는 더 좋은 일상’ (The Better Life You Deserve) 을주제로 CES 2022온라인 전시관을 열고 고객경험 혁신을 위한 제품과 솔루션을 대거공개한다.

    이번전시는 시간과 장소에 관계없이누구나 관람할수있다.

    관람객은 LG전자 글로벌 공식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전시관에 입장해다양한 테마로 꾸며진 공간을 누비며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체험하는 등입체감 있는 전시를 즐길수 있다.

    LG전자는 이번 CES에서 온라인전시관을 운영할 뿐만 아니라 메타버스 플랫폼까지활용해 전시관람의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내LG전자 오프라인 부스공간에서는 증강현실과 가상현실을활용해 제품 체험과 볼거리를 즐길 수있다.

    현대차, 로보틱스 앞세워미래 모빌리티 기술 대거 공개이번CES에는 ▲스마트홈 ▲디지털헬스케어 ▲모빌리티 ▲우주 등이 주요 키워드로 꼽힌다.

    세계적으로 뜨거운 기술 이슈는 이 전시회에서대부분확인할 수 있다는 말이있을 정도다.

    특히 이번 CES에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이대거 공개됐다.

    현대자동차와 기아를 비롯해미국과 유럽, 일본 등의글로벌 자동차 기업들이다수 참가했기 때문이다.

    국내를 대표하는 완성차기업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번CES에 ‘로보틱스’를 주제로 미래 비전과 신개념 로봇을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2월 16일 첨단 로보틱스 기술이 집약된 신개념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 드’(MobED, Mobile Eccentric Droid) 를 공개한 바 있다.

    이에 이번CES 전시관에 모베드의 안내용 애플리케이션 버전 등 모베드 실물을 전시했다.

    현대차는 지난 6일CES 2022에서글로벌 메타버스 환경 구축 및 실시간 3D(3차원) 콘텐츠 개발·운영플랫폼 기업인 유니티와 ‘미래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및 로드맵 마련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현대차와 유니티는 실시간 3D 메타버스 플랫폼에 현실의 ‘스마트팩토리’ 공장을그대로 구현한 디지털 가상공장 ‘메타팩토리’를 구축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지난 4일에는 로보틱스와 메타버스가 결합된 ‘메타모빌리티’ (Metamobility) 등을 통해 인간의 이동 경험영역을 확장하고 궁극적인 이동의 자유를 실현하겠다는 미래로보틱스 비전을 공개한 바 있다.

    로보틱스를 모든 사물에 이동성을 부여하고 더 나아가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허무는 매개체이자 신개념 모빌리티로 새롭게정의한 것이다.

    SK “환경빠지면 서운” …친환경혁신기술도 공개이번CES 2022의화두는 역시 친환경이다.

    참가하는 기업들은 친환경요소를 부각시킨 신기술과 신제품을대거 공개하고 있다.

    특히SK이노베이션은 CES 2022에서 2030년부터 매년 탄소 1100만톤 감축에기여할수있는 전기차 배터리등 미래 친환경 혁신 기술을 공개했다.

    SK이노베이션은 CES 2022에서 탄소 감축 효과에집중해 ‘탄소없는 삶, 그 길을 당신과 함께 걸어갈 동반자, SK’를 슬로건으로 회사가 추구하는 ‘카본 투 그린’ (Carbon to Green) 전략을 달성할 혁신 기술을 적극적으로 알렸다.

    SK이노베이션의 감축 기여 목표탄소량은 2030년 기준으로 매년1100만톤에 달한다.

    ▲배터리/분리막사업 417만톤 ▲배터리재활용/BaaS(Battery as aService) 사업136만톤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500만톤 ▲이산화탄소 저장(CCS, Carbon Capture &Storage) 사업 50만톤 ▲전기차용 윤활유 사업 1만톤 등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우리나라국민한명이2020년한 해동안배출한 탄소가 약 12.5톤이고 해당 수치를 기준으로 하면SK이노베이션의 친환경 기술을 통해2030년에는 국민88만명이매년 배출하는 탄소를 ‘0’ 으로 만들 수 있는 셈” 이라며 “대한민국 전체 국민(5000만명) 의 2%에 가까운 수준” 이라고 설명했다.
  2. 입력시간 : 2022-01-10 09:01:06
  3.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