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터키 흑해 트라브존

    트라브존과 흑해.벼랑에 들어선 쉬멜라 수도원.쉬멜라수도원 벽화.

    옛 러시아연방과 소통하는 도시터키동북부 트라브존은 흑해와 접한 도시중 최대규모를 자랑하는 곳이다.

    생활상을 들춰보면 흑해를 터전으로 살아가는 그들만의 독특한 개성이 묻어난다.

    트라브존은 옛 소련 땅이었던 조지아, 아르메니아 등과는 지척거리다.

    이스탄불이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관문의 성격이짙었다면 트라브존은 터키와 러시아 문화권을 잇는 교차로의 의미를 지녔다.

    흑해를 사이에 두고 러시아, 우크라이나, 조지아로 배가 떠나고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등으로 향하는 버스들도 출발한다.

    흑해 최대 도시라고 하지만 길목에서 느껴지는 정서는 복잡다단하다.

    도심 메이단공원에 나서면러시아인들의 모습과 흔하게 마주친다.

    소비에트연방이 붕괴되면서조지아, 아르메니아주민들은 흑해를 건너와 트라브존까지 거주지를넓혔다.

    트라브존에 각국 영사최근 흑해 일대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간 갈등으로 떠들썩하다.

    흑해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조지아, 루마니아 등 7개국을 품은 대륙 속 바다다.

    터키 트라브존은흑해 남쪽을 대표하는 도시다.

    페르시아와 중앙아시아로 통하는 무역의 요충지였으며 고대 로마, 비잔틴 제국, 오스만 제국 등 수많은 왕조의 지배를 받았다.

    흑해의 가옥들은 비탈진 언덕 위에 들어서 있다.

    검푸른 바다와, 붉은 지붕, 메마른 산들이 묘한 대비를 이루며 흑해의 풍광을 채색한다.

    터키사람들에게 흑해는 ‘손님을 좋아하는 바다’ 라는 정겨운 의미로 오랫동안 인식돼 왔다.
  2. 입력시간 : 2022-01-10 09:01:42
  3.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