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외무성 끝없는 '위안부왜곡'… 영문홈피서도 "강제동원 없다"
  • 4월엔 내각관방이 독도 영유권 주장 영문 포털 개설
  • (도쿄=연합뉴스) 
  • 기사입력 2016-08-20 11:15:22
  • [일본 외무성 영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이 위안부 문제에 합의한 이후에도 "위안부 강제동원은 없었다"는 일본 정부의 왜곡 홍보의 강도가 강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정부와 위안부 협상을 주도한 일본 외무성은 지난 3월 홈페이지에 위안부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정부 당국자의 유엔 발언 내용을 일본어로 올린 데 이어 최근에는 영문 홈페이지에도 같은 내용을 게시한 것으로 20일 파악됐다.

일본 내각관방이 지난 4월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일방적 주장을 담은 포털사이트를 일본어에 이어 영문으로도 개설한 데 이어 외무성은 위안부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내용을 영문으로 홍보하는 등 부처 간 역사 왜곡 경쟁 양상마저 보이고 있다.

외교부가 지난 9일 고친 것으로 표기한 홈페이지 영문 문서는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당시 외무성 심의관이 지난 2월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의 일본에 대한 심사에서 한 발언 내용이다.

지난 3월 홈페이지에 올렸던 일본어판 내용을 영어로 번역한 것이다.

'여성차별철폐조약 7, 8회 정부보고 심사 중 스기먀아 심의관 발언 개요'라는 제목의 글은 "일본 정부는 한일간에 위안부 문제가 제기된 1990년대 초 이후 이에 대한 본격적인 사실 조사를 했지만, 정부가 발견한 자료 가운데는 군이나 관헌에 의한 '강제연행'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위안부 강제연행이라는 견해가 확산한 것은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사망)씨가 '나의 전쟁 범죄'라는 책에서 '일본군의 명령으로 제주도에서 많은 여성을 끌고갔다'는 허위사실을 날조해 발표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를 크게 보도한 아사히신문도 2014년 8월 여러 차례 기사를 통해 '사실관계에 잘못이 있다고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내용은 외무성 일본어 및 영문 홈페이지의 '역사 이슈 문답' 코너에 게재돼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촌딱
    • 촌딱
    • (17권) 천제황
    • 독수파천황
    • 독수파천황
    • (16권) 황재
    • 강호상인
    • 강호상인
    • (18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