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블랙리스트 작성 하나만으로도 박 대통령은 탄핵감"
  • 이정현 | 2017-01-11 11:16:30
  • 1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추미애 대표(가운데)와 우상호 원내대표(오른쪽).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블랙리스트 작성은 그 자체로 공권력 남용의 극치이고 반(反)헌법적 중대범죄”라며 “이 하나만으로도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을 면할 수 없다”고 말했다.

11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는 ‘박 대통령-최순실 게이트’ 관련 특검 수사진행에 따라 밝혀진 사실과 의혹들에 대한 성토가 이어졌다.

추 대표는 “특검의 수사를 보면 블랙리스트 작성은 박 대통령을 위시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주범으로 나선 전 근대적인 사상 침해 범죄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한 때 ’침대는 과학이다‘라는 광고 카피가 있었는데 현 정권에선 ‘침대는 집무실이다’라고 얘기 할 수밖에 없다. 세월호 침몰이라는 큰 사건이 발생했는데도 박 대통령은 관저에서 집무를 봤다고 우긴다”며 “앞으로 대통령 비서실장도, 국무총리도 관저에서 일해라. 이 정권을 ‘재택근무 정권’이라 부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영주 최고위원은 “박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추악한 거래를 담은 두 번째 스모킹건이 나왔다”며 “특검에서 장시호가 제출한 두 번째 태블릿PC에서 국민연금이 삼성의 합병안에 찬성하는 근거로 삼성측에서 뇌물을 전한 근거가 나왔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어 “정유라를 지원한 장본인이 이 부회장이라는 사실도 곧 드러날 것”이라며 “이 부회장은 피해자 코스프레를 그만하라. 최대 피해자는 땀흘려 번 돈으로 국민연금을 납부한 국민들”이라고 지적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쾌걸3인조
    • 쾌걸3인조
    • (24권) 황재
    • 고검추풍
    • 고검추풍
    • (10권) 천제황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