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라희 주식평가액 급증…1년 전보다 65%↑
  • 삼성전자 사상최고가 행진 힘 입어···삼성경영권 ‘힘’ 실릴 듯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 상장주식 보유액 4098억원
  • 임진영 기자 | 2017-03-21 10:06:45
  •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이 최근 급증하며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과정에 홍 전 관장의 ‘의중’이 더욱 실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이자 이재용 부회장의 어머니인 홍 전 관장은 현행 상속법에 따르면 삼성생명 등 핵심 계열사의 개인 1대 주주가 될 수 있다.

21일 재벌닷컴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20일 기준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상장주식 평가액은 2조2690억원으로 1년새 64.6%(8903억원) 늘어났다.

이 같은 증가율은 1조원대 주식부호 23명 중 가장 높은 것이다. 주식부호 순위도 지난해 16위에서 현재 7위로 대폭 상승했다.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상장주식은 삼성전자의 지분 0.77%다. 홍 전 관장의 보유주식 평가액이 급증하며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도 홍 전 관장의 입김이 세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만약 별도의 증여 계획 없이 현 상속법에 의거해 지분 상속이 이뤄진다고 가정할 경우 홍 전 관장은 삼성전자와 삼성생명 등 핵심계열사의 개인주주 중 가장 많은 지분을 차지하게 된다. 개인 1대 주주에 홍 전 관장의 이름이 올라가는 셈이다.

현행법에 따르면 상속재산은 배우자와 자녀가 1.5대 1의 비율로 나눠 갖도록 하고 있다.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 가치는 현재 시세로 평가하면 추가로 4조원 이상 불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홍 전 관장의 친남매들도 보유주식 평가액이 급증하고 있디.

동생인 홍석조 BGF리테일 회장은 보유 상장 주식재산이 1조6254억원으로 평가됐다. 주식부호 순위도 13위에서 11위로 2계단 상승했다.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과 홍라영 전 삼성미술관 리움 총괄부관장의 상장주식 보유액도 각각 4098억원과 3306억원으로 1년 전보다 500억원 이상 증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조2025억원)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1조8284억원),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1조8284억원) 등 삼남매의 보유 상장 주식재산은 지난해보다 모두 감소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상장주식 보유 재산은 지난 17일 기준 16조원으로 이 회장 자산의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다만 20일엔 주가 하락으로 인해 15조9000억원으로 소폭 줄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귀타신1부
    • 귀타신1부
    • (12권) 천제황
    • 수라문
    • 수라문
    • (17권) 황재
    • 금황성지
    • 금황성지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