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바일광고, 인터넷·TV광고 제치고 점유율 1위 '쑥쑥'
  • 작년 1조842억원에서 올 2조460억원으로 17.8%로 늘어날듯
  • 고은결 기자 | 2017-03-21 10:10:57
  • AD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올해 광고시장에서 모바일광고가 꾸준히 늘어 인터넷광고나 TV광고를 제치고 점유율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1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의 최근 '방송 개념 재정의를 통한 규제체계 개선 방안 연구' 보고서 등에 따르면 올해 전체 광고시장 매출은 11조4957억원으로 2016년 대비 1.8%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가운데 모바일광고는 작년 1조842억원에서 올해 2조460억원으로 성장하면서 전체 광고시장 점유율도 작년 16.0%에서 올해 광고매체 중 가장 높은 17.8%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점유율 1위였던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광고는 작년 매출 1조9459억원(점유율 17.2%)에서 올 매출이 1조9282억원(점유율 16.8%)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또 지난해 매출 1조9433억원의 인터넷광고는 올해 1조9567억원으로 소폭 늘겠지만, 점유율은 17.0%로 떨어질 것으로 추산됐다.

지상파TV도 작년 1조6628억원에서 올해 1조6664억원으로 소폭의 매출 증가에도 불구, 점유율은 작년 14.7%에서 올해 14.5%로 낮아질것으로 전망된다.

신문광고는 작년 1조5395억원(13.6%)에서 올해 1조588억원(13.1%)으로 매출과 점유율 모두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 밖에 올해 옥외광고는 1조940억원(9.5%), 잡지광고는 4427억원(3.9%), 라디오광고는 2465억원(2.1%),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광고는 1566억원(1.4%)으로, 작년보다 낮거나 비슷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호접몽천야월
    • 호접몽천야월
    • (19권) 황재
    • 철면마도
    • 철면마도
    • (14권) 천제황
    • 기연강호
    • 기연강호
    • (12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