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승용 "네번째 전직 대통령 검찰 소환… 부끄러운 날"
  • "범죄 혐의 13가지… 탄핵 당한 현직 대통령 자체가 유죄"
  • 조옥희 기자 | 2017-03-21 10:13:15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한 것과 관련 “검찰은 전직 대통령이라는 신분에 맞는 예우를 해야 하지만 조사에 있어선 원칙에 입각해 충실한 조사가 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다. 헌정사상 네 번째로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당하는 부끄러운 날”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이어 “김수남 검찰총장은 취임식에서 법은 신분이 귀한 사람에게 아부하지 않는다고 했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는 무려 13가지에 달한다”면서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으로 탄핵당한 현직 대통령이라는 사실 자체가 이미 유죄를 선고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헌법재판관의 전원일치에도 박 전 대통령은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청와대를 떠났다”면서 “진실을 말할 용기가 없는 사람은 항상 거짓말을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병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서도 “우병우는 지은 죄가 많지만 자신의 죄를 반성하지 않은 뻔뻔한 태도로 국민을 분노하게 만들고 있다”면서 “우병우 수사를 철저히 해서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금마의성전
    • 금마의성전
    • (14권) 천제황
    • 금황성지
    • 금황성지
    • (14권) 천제황
    • 귀타신1부
    • 귀타신1부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