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인도' 오늘 공개…과천 국립현대미술관서 26년만에 일반전시
  • 18일 언론공개후 19일부터 '소장품전:균열' 전에서 전시
  • (서울=연합뉴스) | 2017-04-18 09:06:15
  • 지난해 12월 검찰이 '미인도' 위작 논란 사건 수사결과 발표 당시 공개했던 '미인도'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AD
고(故) 천경자(1924∼2015) 화백의 작품인지를 놓고 논란이 계속되는 '미인도'가 26년 만에 일반에 모습을 드러낸다.

국립현대미술관은 18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19일부터 과천관에서 열리는 '소장품전: 균열'을 통해 미인도를 일반 공개한다.

'균열'은 미인도를 비롯해 20세기 한국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100여명의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다. 미인도가 일반에 공개되는 것은 1991년 이후 26년만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소장품 공개가 미술관의 의무라는 점과 미인도를 궁금해하는 국민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작품을 공개하기로 했다.

미인도는 26x29cm로 A4 용지보다 조금 큰 크기다. 1991년 3월 국립현대미술관의 전국 순회전이었던 '움직이는 미술관'에서 전시되면서 위작 논란이 벌어진 후 지금까지 미술관 수장고에 보관돼왔다.

지난해 천 화백의 유족이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 등을 고소·고발한 사건 수사를 위해 검찰에 보내졌을 당시 제한적으로 언론에 공개됐을 뿐이다.

위작 논란은 1991년 당시 전시가 끝난 뒤 실물을 직접 확인한 천 화백이 자신의 작품이 아니라며 반발하면서 시작됐다. 유족 측의 고소·고발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지난해 12월 '미인도'가 진품이라고 발표했지만, 유족 측은 이에 맞서 항고한 상태다.

소송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미인도'가 공개되면서 유족 측의 반발도 예상된다. 유족 측 공동변호인단인 배금자 변호사는 앞서 "저작권자가 아닌 사람을 저작권자로 표시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라며 "전시를 할 경우 사자(死者) 명예훼손과 저작권법 위반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구천혈교
    • 구천혈교
    • (12권) 천제황
    • 검신무황
    • 검신무황
    • (24권) 황재
    • 거두절색
    • 거두절색
    • (1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