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우조선 채무 재조정 ‘마무리’…CP 채무 재조정 조만간 완료
  • | 2017-04-20 14:28:43
  • 대우조선해양 사채권자 집회.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기업어음(CP) 보유자들을 대상으로 채무 재조정 방안에 대해 동의를 받는 작업을 거의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이날 오전까지 2018년 4월 만기가 도래하는 기업어음 총 2000억원 가운데 1900억원에 대해 채권자 동의를 받은 상태다.

남은 100억원 역시 이날 중으로 동의가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회사채와 달리 기업어음은 채권자들을 개별적으로 만나 변경약정서를 체결해야 하고, 채권 전액에 대해 동의가 필요하다.

CP 보유자들의 동의까지 마무리되면 대우조선은 채무 재조정안에 대한 법원의 인가가 나는 대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2조9000억원의 신규 자금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대우조선은 이날 일단 회사채 채무 재조정안에 대해 법원에 인가를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 본사가 거제로 이전한 상황이라, 인가 신청은 창원지법 통영지원에 할 예정이다.

지난해 사채권자 집회를 진행했던 현대상선의 경우 이례적으로 일주일 만에 법원 인가를 받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대우조선도 1~2주일 가량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관측된다.

법원 인가가 나도, 추가로 일주일 간 사채권자의 항고가 없어야 채무 재조정안이 최종적으로 효력이 발생하게 된다. 이에 따라 5월 초는 돼야 신규 자금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 17~18일 이틀 간 다섯 차례에 걸쳐 사채권자 집회를 열고 압도적인 동의로 산은 등이 마련한 채무 재조정안을 가결시킨 바 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귀타신1부
    • 귀타신1부
    • (12권) 천제황
    • 수라문
    • 수라문
    • (17권) 황재
    • 금황성지
    • 금황성지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