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선 사흘 앞두고 파리 총격테러, 경찰·범인 2명 사망…IS "우리 소행"
  • 최대 중심가 샹젤리제에서 경찰차량 겨냥 자동소총 난사
    외국관광객도 총알 스쳐 찰과상…한국인 아닌걸로 파악
  • 온라인뉴스팀 | 2017-04-21 10:39:56
  • 20일(현지시간) 저녁 프랑스 파리 최대중심가인 샹젤리제 대로에서 총격 테러가 발생해 경찰관 1명과 용의자가 숨진 가운데 경찰이 샹젤리제 거리를 전면 통제하고 경계를 서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프랑스 대통령선거를 사흘 앞둔 20일 저녁(현지시간) 파리의 최대 중심가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총격 테러가 발생, 경찰관 1명과 테러 용의자 등 2명이 숨졌다.

AFP통신·르몽드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전후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지하철 프랭클린 루즈벨트역과 조르주상크역 사이의 도심대로에서 한 남자가 차에서 내리자마자 갑자기 자동소총을 꺼내 정차해 있던 경찰 순찰차량에 총격을 가했다.

이 총격으로 경찰차에 있던 경찰관 1명이 현장에서 숨졌고, 다른 경찰관 2명도 중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사격 뒤 도망가려다 현장의 다른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샹젤리제 거리인 만큼 근처에 있던 한 외국 관광객도 용의자의 총격으로 무릎 부위에 총알이 스치는 경미한 부상을 당했지만 하마터면 목숨을 잃을 뻔 했다.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다친 외국인 관광객은 한국인이 아닌 것으로 파악했다.

파리 경찰은 총격사건 직후 개선문에서 콩코르드 광장에 이르는 8차로 샹젤리제 대로 2㎞ 구간을 전면 통제하고, 지하철역 3곳도 폐쇄한 뒤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즉각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총격테러 대응책을 지시한데 이어 긴급 국가안보회의를 소집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회의 뒤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총격사건은 테러라고 확신한다”며 “대선을 안전하게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슬람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는 자신들의 매체 아마크통신을 통해 “아부 유수프 알-벨지키라는 이름의 우리 조직원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AP통신은 알-벨지키가 벨기에 출신이라며, 이전에도 경찰관을 살해하려 한 정황이 포착돼 수사당국의 감시대상이었다고 보도했다.

IS 주장을 근거로 프랑스 경찰은 파리 동쪽 외곽의 센에마른 주에 위치한 용의자의 거처를 압수수색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소림파천무
    • 소림파천무
    • (9권) 천제황
    • 강호황금충
    • 강호황금충
    • (20권) 황재
    • 무영천자
    • 무영천자
    • (6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