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금연휴' 5월 직장인 예상 지출 평균 51만 6000원
  • 온라인뉴스팀 | 2017-04-21 14:29:15
  • AD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5월 초 '황금 연휴'에도 휴가를 내지 않고 근무하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각종 기념일 지출은 오히려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구직자와 직장인 2,086명을 대상으로 ‘5월초 황금연휴 계획과 예상비용’에 대해 발표했다.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5월 초 개인휴가를 사용해 장기연휴를 보낼 것인지 조사한 결과 ‘개인휴가를 내지 않을 것’이라는 직장인이 64.2%로 과반수 이상에 달했다. ‘개인휴가를 낼 것’이라는 직장인은 35.8%로 조사됐다.

5월 1일 근로자의 날 휴무하는지 조사한 결과에서도 ‘근무할 것’이라는 직장인이 35.8%로 적지 않아, 5월초 긴 연휴를 계획하는 직장인들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주말에 이어진 각종 기념일로 올해 5월 기념일 지출비용은 예년보다 더 많이 예상하는 직장인들이 많았다. 조사결과 직장인들은 올해 5월 각종 기념일 지출비용으로 평균 51만6000원을 예상했다. 이는 작년 평균 39만2000원에 비해 31.6% 증가한 수치다.

5월 기념일 지출비용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기념일은 ‘어버이날’로, 직장인들은 어버이날 선물과 식사 등으로 평균 27만2000원을 사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어린이날(평균 11만6000원)이나 스승의 날(5만원) 부부(성년)의 날(평균 7만8000원)에 비해 2배 이상 큰 비용을 예상하는 것이다.

실제 5월 각종 기념일 중 가장 부담스러운 기념일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68.1%가 ‘어버이날’을 꼽기도 했다. 어버이날이 부담스러운 이유는 ‘선물과 용돈 등으로 경제적 지출이 크기 때문(59.9%)’이라는 답변이 가장 높았다. 이어 부모님이 좋아하실 만한 선물을 고르는 것이 어렵고(14.0%), 어딜 가나 사람들로 북적거려 피곤해서(11.9%)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기재대부
    • 기재대부
    • (14권) 천제황
    • 대협도
    • 대협도
    • (18권) 천제황
    • 강호비첩
    • 강호비첩
    • (11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