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승민 딸 유담, 신고 재산만 2억...누리꾼들 "평범한 대학생은 불가능" 부터 "500만원씩 40번을 받으면 됨"
  • 이슈팀 기자 | 2017-04-21 16:35:54
  • 사진=SBS방송 캡처
    AD
바른정당 대선후보 유승민 후보의 딸, 유담 씨가 신고한 재산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바른정당 관계자에 따르면 유담 씨가 아버지의 선거 유세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전한 가운데 신고 된 유담 씨의 재산이 2억 원에 가까운 것으로 신고 돼 화제가 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유승민 후보 측은 "할아버지가 특별한 날마다 주신 용돈을 저축해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lkm3****평범한 대학생은 용돈으로 2억 못 모은다" "ehdt****유담 현재 나이 23세. 태어나자 마자 70만원씩 매달 적금 넣으면 2억 된다" "jeon****부럽다. 꼬박꼬박 저축해도 저돈 모으기 쉽지 않은데" "shh9****한번에 500만원씩 40번을 받으면 됨" "opuu****누구한텐 용돈, 누구한텐 몇 년 봉급"등의 반응을 보이며 부러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한편 관심이 집중되자 유승민 후보는 "딸을 선거에 이용하고 싶지 않다. 본인이 굉장히 부담스러워 한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
    • 검황비록
    • 검황비록
    • (18권) 황재
    • 무당파와소림사
    • 무당파와소림사
    • (8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