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돈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사의… 靑 "규정상 감찰 중에는 수리안돼"
  • 李·安 "국민께 심려 끼쳐 죄송…감찰 조사 성실히 임하겠다"
    이창재 법무장관 대행 "돈봉투 만찬 의혹 정확히 조사하겠다"
  • 온라인뉴스팀 | 2017-05-18 09:46:49
  •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왼쪽)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문재인 대통령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검찰 특별수사본부 본부장과 법무부 검찰국장간 '돈봉투 만찬'에 대해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직접 감찰을 지시한 지 하루 만에 핵심 당사자인 이영렬(59·사법연수원 18기)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51·20기) 법무부 검찰국장이 18일 오전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문자 메시지를 통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합니다. 공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라며 “감찰조사에는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그 간 많은 도움에 감사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안 국장도 “이번 사건에 관하여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현 상황에서 공직 수행이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어 사의를 표명한다”며“사의 표명과 무관하게,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돈봉투 만찬에 대한 법무부와 대검찰청 차원의 감찰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창재 법무장관 대행은 돈봉투 만찬 의혹에 관해 "정확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임명된 후 15일 김수남 검찰총장이 "소임을 다했다"며 자리에서 물러난 데 이어 검찰 내 가장 요직인 '빅2'로 꼽히는 이 중앙지검장과 안 검찰국장이 부적절한 처신으로 사퇴를 표명함에 따라 검찰 수뇌부 지휘부 공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앞서 이 중앙지검장과 특수본에 참여한 간부 검사 7명은 안 국장 및 검찰국 검찰 1·2과장과 함께 특수본 수사 종료 나흘만인 지난달 21일 서울 서초구의 한 음식점에서 만찬을 했다.

만찬 자리에서 안 국장은 특수본 수사팀장들에게 70만원에서 100만원씩 격려금을 지급했고, 이 중앙지검장도 검찰국 1·2과장에게 100만원씩 격려금을 줬다. 법무부 과장들은 다음 날 서울지검에 격려금을 반납했다.

안 국장은 우 전 수석이 작년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뒤에도 그와 여러 차례 휴대전화로 통화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기도 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감찰 지시한 '돈 봉투 만찬사건'과 관련해 이 지검장과 안 검찰국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에 대해 "규정상 감찰 중에는 사표가 수리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은 현직을 유지한 상태에서 감찰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창룡대풍운
    • 창룡대풍운
    • (12권) 천제황
    • 쾌걸3인조
    • 쾌걸3인조
    • (24권) 황재
    • 천마혈천문
    • 천마혈천문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