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노무현 정권보다 세련된 좌파, 우파 궤멸작전 돌입할 것"
  • "기획탄핵으로 집권한 좌파 맞서 新보수주의 전사돼야"
  • (서울=연합뉴스) | 2017-05-19 09:27:17
  • AD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는 19일 "노무현 정권보다 더 세련된 좌파들은 전열이 정비되면 우파 궤멸작전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 체류 중인 홍 전 지사는 이날 문재인 정권을 겨냥해 페이스북에 이와 같은 글을 올리고 "제일 선봉에 설 세력은 좌파 전위대 언론과 사정기관, 좌파 시민단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롭게 태어나기 위해서는 처절한 반성과 치열함을 가져야 한다"며 "2002년 대선 이후 노무현 정권에 의해 기획된 대선자금 수사로 당이 존립 위기에 처했던 사건을 기억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새롭게 등장한 더 세련된 좌파들은 그때보다 더 정교한 방법으로 우파 궤멸작전에 돌입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홍 전 지사는 "'기획탄핵'으로 집권한 그들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먼저 전열을 재정비하고 신(新)보수주의로 무장해 당원 모두가 전사가 돼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좌파정권이 이 나라를 농단하는 일이 없도록 막아야 한다. 모두 합심해 '좌파 광풍시대'에 적극 대처하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당 내부를 향해서는 "우리는 그사이에 치열한 내홍 과정을 거처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며 "구(舊)보수주의와는 결별하고 신보수주의로 새롭게 무장함으로써 국민들에게 좌파들과는 다른 우파의 정치적 가치를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당에 남아있는 극히 일부 구(舊)보수세력은 교체돼야 국민들에게 당이 달라졌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친박(친박근혜)계 주류가 차기 지도부 선출을 앞두고 다시 당의 전면에 등장하려는 움직임을 견제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홍 전 지사는 지난 17일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친박계를 향해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다가 슬금슬금 기어 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보려고 설치는 자들"이라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무영천자
    • 무영천자
    • (6권) 천제황
    • 뇌검쾌도
    • 뇌검쾌도
    • (12권) 황재
    • 무당파와소림사
    • 무당파와소림사
    • (8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