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공립대 9월 수시모집부터 대입전형료 인하 …사립대도 영향줄 듯
  • 국공립대총장협의회, 17일 교육부총리 오찬회동서 이같은 방침 전달
  • 송찬영 | 2017-07-17 13:50:36
  • 사진은 국립 서울대 대학본관 모습.
    AD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국공립대학들이 올해 9월 시작하는 수시모집부터 전형료를 자율적으로 인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하 폭은 아직 정해져 있지는 않지만, 사립대에도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17일 교육부에 따르면, 전국 41개 4년제 국공립대학교를 회원으로 하고 있는 전국 국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는 이날 아침 김상곤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 오찬회동에서 이 같은 방침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학 입학전형료 인하를 촉구한 지 나흘 만으로, 적용시기는 오는 9월 11일부터 실시되는 수시모집부터이다.

각 대학은 지난 5월 2018학년도 신입생 모집요강을 발표하면서 이미 전형료를 공지한바 있다. 따라서 이때 공지한 전형료 보다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실시한 대학 입시에서 국·공립대학교의 수시·정시모집 평균 전형료는 3만3092원이었다. 사립대는 평균 5만3022원이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학의 교육재정이 열악하지만,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고, 학생과 학부모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어 국공립대 뿐 아니라 사립대도 전형료 인하에 나설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흑우
    • 흑우
    • (11권) 황재
    • 고검추풍
    • 고검추풍
    • (10권) 천제황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