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669만원 침대' 처치 곤란…靑, 활용방안 모색
  • 구입가격 669만7000원 추정…국가예산으로 구입해 내용연한까지 사용해야
  • 박진우 기자 | 2017-07-17 14:21:33
  • 박근혜 전 대통령이 14일 발가락 부상을 이유로 샌들을 신고 법정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쓰던 침대의 처리 문제를 놓고 청와대가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가 예산으로 샀으니 내용 연한이 정해져 있어 그 기간 만큼 사용해야 하는데 쓸 곳이 마땅치 않아 머리가 아프다"고 말했다.

이 침대는 지난 3월10일 탄핵 당한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로 이사하면서 남겨졌다.

  •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5년 조달청으로부터 받은 '대통령 비서실 및 국가안보물품 취득 원장'의 일부. 사진=최민희 의원실
앞서 2015년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달청으로부터 받은 '대통령 비서실 및 국가안보물품 취득 원장'에 따르면 청와대는 2013년 4월26일 총 3개의 침대를 구입했다. 각각의 취득단가는 669만7000원, 475만원, 80만8000원이다. 이 침대는 이들 중 최고급 제품인 것으로 추정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직 대통령이 쓰던 제품인 만큼 숙직자나 청와대 경호실에서 사용하기에는 지나치게 고급제품"이라면서 "더구나 전 사용자가 누구인지 뻔히 아는데 그 위에서 잠을 청하기도 편치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중고로 판매하는 방안도 검토됐지만 전직 대통령이 사용하던 제품을 일반에 파는 것이 부적절하다, 침대는 중고 가격이 크게 떨어진다는 등 여러가지 이유가 제기돼 일단 청와대 접견실 옆 대기룸으로 옮겨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혹시 외부에서 손님이 오신다거나 하면 쓸 일이 있을까 해서 그쪽에 비치해놨다"면서 "나중에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맞이하게 되면 박 전 대통령이 이런 물건을 썼다고 전시를 한다거나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이래저래 활용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에서 김정숙 여사가 새로 구입한 침대를 사용하고 있다. 이 침대는 김 여사가 가구점에서 직접 개인 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천외천지중지
    • 천외천지중지
    • (36권) 황재
    • 쿵푸 108 영웅전 1부
    • 쿵푸 108 영웅전 1부
    • (26권) 황재
    • 의협공자
    • 의협공자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