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軍, 공관병 전수조사에 또 갑질 의혹…야전부대 지휘관들 ‘후덜덜’
  • | 2017-08-13 13:12:50
  • 공관병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박찬주 육군 대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multi@hankooki.com
    AD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육군이 공관병과 관리병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일부 야전부대 지휘관들의 ‘갑질’ 의혹이 추가로 드러난 것으로 알려지면서, 야전부대 지휘관들이 ‘초긴장’하고 있다.

13일 국방부 등에 따르면 육군이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90개 공관(관사)에 근무하는 100여명의 공관병을 대상으로 인권침해나 부당 대우를 받았는지에 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일부 부대에서 부당 대우가 있었다는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의혹이 불거진 부대에 대해 추가 조사를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공군의 경우 공관병이 소규모라 이번에 별도의 전수조사는 진행되지 않았다. 다만 해·공군은 이와 관련한 대책 방안을 국방부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이번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종합적인 대책 방안을 내놓고, 갑질 의혹이 사실로 판명나면 이를 후속 인사에 반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야전부대 지휘관들은 이번 전수조사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박찬주 전 제2작전사령관(육군대장)의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군에 대한 사회적인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는 만큼, 공관병 운영 제도를 폐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육군은 감찰, 인사, 법무, 헌병 요원 등 20여명으로 통합점검팀을 구성하고, 모든 장성급 부대를 대상으로 공관병에 대한 인권침해 여부 등을 파악하는 전수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제왕도
    • 제왕도
    • (15권) 천제황
    • 흑룡객
    • 흑룡객
    • (3권) 황재
    • 정도진명
    • 정도진명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