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간한국] ‘한국’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 | 2017-09-13 10:22:02
  • AD
태권도봉사단 설문조사 결과 한국 대표 이미지는 ‘태권도’

외국인들이 ‘한국’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태권도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총재 이중근)은 전 세계 19개국 태권도 수련생 1750명 (남 1101명, 여 64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한국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로 태권도가 가장 많이 나왔다고 밝혔다.

태권도는 삼성/LG(9.0%), K-POP(8.4%), 한국드라마(7.9%) 등보다 훨씬 높은 63.7%였다.

또 수련생들은 태권도를 배우기 전에는 46.9%만 한국이 매우 좋다고 답했지만 태권도를 배운 후엔 58.6%가 한국이 매우 좋다고 응답했다. 이는 11.7% 포인트 증가한 것이며, 이 여론조사는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 3.53%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은 태권도를 통해 세계평화에 기여하고 태권도를 세계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태권도평화봉사단(제18기) 파견국을 대상으로 태권도와 국가브랜드 이미지 간 상관관계를 분석한 것이다.

조사지역은 러시아(리페츠크), 피지, 캄보디아, 스웨덴, 방글라데시, 탄자니아, 키르키즈스탄, 미국, 동티모르, 가봉, 멕시코(협회), 케냐, 스리랑카, 세이셸, 투발루, 키리바시, 멕시코(캄파체), 에스토니아, 폴란드, 러시아(엄스크), 모로코까지 19개국이었다.

수련생들은 인지도 측면에서 한국(47.0%)보다 태권도(53.0%)를 먼저 알게 됐다. 태권도를 배운 후에 한국하면 떠오르는 이미지 중 1등이 태권도였다.

태권도 수련은 한국산 제품 구매에도 긍정적 영향(96.6%)을 줬고 응답자 중 95.0%가 향후 한국 방문의향을 드러냈다. 이런 의향에 태권도가 긍정적 영향을 줬다는 답변이 95.2%였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관계자는 “태권도평화봉사단 활동이 한국문화 이해와 대한민국의 국가이미지 향상에 98.1%의 긍정적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우리가 태권도 세계화를 위하여 단기, 중장기 봉사단의 지속적인 파견 및 우수인력 모집을 위한 복지 시스템 도입 등 청년들에게 해외진출 기회제공을 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2009년 9월 출범한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은 현재까지 누적기준 116개국(중복국 포함 435개국)에 1924명의 봉사단원을 파견했다. 2010년 5월 한국 정부 파견 해외봉사단 통합브랜드인 WFK(World Friends Korea)에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함께 정식 단체로 등록돼 한국정부 파견 해외봉사단으로 활동하고 있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이중근 총재(부영그룹 회장)는 2006년부터 베트남 등에 태권도 경기장 건립 및 발전기금 등을 지원하면서 태권도와 인연을 맺었다.

곽호성 기자 luck@hankooki.com

사진설명 : 제19기 태권도평화봉사단 해단식 (사진=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제공)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강호일진풍
    • 강호일진풍
    • (13권) 천제황
    • 신룡협골
    • 신룡협골
    • (8권) 황재
    • 극정멸사
    • 극정멸사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