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사 대표가 3천500만원 챙겨 잠적… 신혼부부 160쌍 피해
  • | 2017-09-13 11:16:19
  • [연합뉴스TV 캡처]
    AD
한 여행사 대표가 고객들이 낸 여행비 3천500만원을 챙기고 돌연 잠적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A여행사 대표 이모(45) 씨를 사기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이씨는 최근 '현금으로 해외 신혼여행 상품 대금을 지불하면 특가로 계약할 수 있다'고 속여 12명으로부터 3천500만원을 챙기고 잠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휴가차 라오스로 출국해 열흘 넘게 현지에 체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경남과 부산을 중심으로 피해 신고가 잇따라 접수되고 있으며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부산지역 피해자들이 돈을 입금한 여행사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당 여행사는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본점을 두고 있고 부산과 울산에 지점이 있다.

이번 사건이 불거진 이후 여행사는 영업을 중단했다. 피해자는 주로 신혼부부로 160쌍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는 한편 인터넷 카페에 모여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공동대응에 나서고 있다.

해당 여행사 홈페이지에는 사기 피해를 호소하거나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등의 글이 잇따라 게시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의협공자
    • 의협공자
    • (12권) 천제황
    • 무적쌈장
    • 무적쌈장
    • (14권) 천제황
    • 쿵푸 108 영웅전 1부
    • 쿵푸 108 영웅전 1부
    • (2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