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리콜처리 국내 소비자 차별? 현대차, "국내·외 동일"
  • 박용진, 세타2엔진 리콜관련 "미국선 10장, 국내선 1장짜리 요약본만 제출해 차별" 주장
    현대차 "박 의원이 근거로 내세운 매뉴얼은 정비매뉴얼, 결국 국내와 동일한 내용" 반박
  • 박준영 기자 | 2017-09-14 16:25:17
  • 출처=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현대기아차의 세타2엔진 리콜 건과 관련, 미국에서만 '가이드 매뉴얼'이 제작됐다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현대차가 오해라며 해명에 나섰지만 박 의원 측이 "제대로 한 번 따져보자"며 현대기아차에 공식적으로 근거 자료를 요구하고 나섰다.

14일 박 의원 측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전날 박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현대기아차가 지난 4월 세타2 엔진 리콜을 하면서 미국에서만 가이드 매뉴얼을 제작하는 등 국내 소비자와 미국 소비자를 차별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국토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현대기아차는 미국에서 2015년 47만대, 올해 130만대 등 두 차례에 걸쳐 세타2 엔진 리콜 계획을 발표했다"며 "이때마다 상세한 매뉴얼을 제작, 미 도로교통안전국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국내에선 국토부에 '세타2 GDI엔진 시정조치 점검 방법'이라는 1장짜리 문건만 제출했다"며 "특히 소비자들이 접할 수 있는 자료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사옥 전경. 제공=현대자동차그룹
이에 대해 현대기아차 측 관계자는 "박 의원이 근거로 내세운 가이드 매뉴얼은 세타2 엔진 리콜과 관련해 정비업체들에 제공한 일종의 '정비 매뉴얼'이었다"며 "미국과 한국 양국의 매뉴얼은 같은 내용"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경우 딜러들에게 제공했으며, 한국에서는 현대차 블루핸즈와 기아차 오토큐에 제공해 고객들에게 같은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며 "특히 이 매뉴얼은 미 도로교통안전국과 한국 국토부 산하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도 제출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제가 지적한 것은 한미 소비자 간 차별대우"라며 "물론 한국과 미국 모두에 리콜 매뉴얼은 존재하지만 미국에서는 도로교통안전국에 열장짜리 매뉴얼을, 한국에는 국토부에 한 장짜리 요약서만 제출했고, 문제를 제기하니까 이제 와서 국토부 산하기관에 이미 미국과 동일한 매뉴얼을 제출했다고 늑장 해명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페이스북을 통해선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국토부의 공문이 존재하고, 김현미 장관도 '리콜 진행 상황을 제대로 살피지 못했다'고 시인한 마당에 재벌기업이 의원의 지적을 뒤집으려 한다"며 "현대기아차의 반박과 도전을 환영하지만, 서비스를 제대로 해야지 언론 홍보만 열심히 해서 되겠냐"고 반문했다.

박 의원실 관계자도 "현대차가 이 건에 대해 한국과 미국을 차별하지 않았다면 보도자료를 통해 반박하거나 우리가 주장한 사실과 다른 근거자료를 제시하면 될 것"이라며 "아직까지 현대차로부터 이와 관련된 어떤 답변이나 근거자료를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무료만화
    • 대협도
    • 대협도
    • (18권) 천제황
    • 패황전기
    • 패황전기
    • (17권) 황재
    • 쿵푸 108 영웅전 1부
    • 쿵푸 108 영웅전 1부
    • (2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