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정부 국정원, 현대차 압박해 친정부단체에 일감 몰아줬나
  •  
  • 박준영 기자 | 2017-10-12 11:43:19
  • 사진=데일리한국 DB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현대기아차그룹을 압박해 퇴직 경찰관 모임인 대한민국재향경우회(경우회)에 일감을 몰아주도록 한 정황이 포착,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의 '화이트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최근 김용환 현대차 부회장을 비공개로 불러 경우회에 고철 수입 관련 일감을 준 경위를 조사했다.

검찰은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현대차그룹 계열사인 현대제철과 접촉, 경우회 산하 영리 법인인 경안흥업에 수십억원대 일감을 몰아주도록 압력을 행사한 것 아닌지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우회는 관제 시위 등 불법 정치관여 활동을 한 의혹을 받는 단체다.

검찰은 경우회가 자체적으로 친정부 시위 활동에 나서는 한편 어버이연합 등 다른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하는 창구 역할을 했을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전날 이 전 실장의 자택과 경우회 사무실, 구재태 전 경우회 회장 자택 등 9곳을 압수수색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가인일점홍
    • 가인일점홍
    • (12권) 천제황
    • 제왕도
    • 제왕도
    • (15권) 천제황
    • 정도진명
    • 정도진명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