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경화 "한일 위안부 협정,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결과"
  • [국감 2017] 외교부 국정감사…외교부, 장관 직속 TF서 대응 방침
  • 이정현 기자 | 2017-10-12 18:22:44
  •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국정감사(이하 국감)에서 지난 2015년 체결된 한일 위안부 협정이 '밀실협상'에 의해 이뤄진 사실을 인정했다.

강 장관은 "도저히 국민이 받아들일 수 없는 결과"라면서 "제 직속 TF를 만들어 점검하고 있다"며 진상조사 등 강도 높은 대응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한일 위안부협정 관련 "이병기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과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 사이에 협상이 이뤄지고 외교부는 실무처리 역할밖에 못했다"고 지적했다.

강 장관은 '두 사람 사이의 밀실협상을 확인했냐'는 질문에 "네"라며 "TF활동을 통해 나타나고 있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다만 이병기 비서실장과 이쓰노리 방위상 사이에 서면합의가 남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사안의 본질인 인권 유린에 대해 피해자가 배제된 데 기본적인 문제가 있다"며 "외교협상은 필요에 따라 고위급이나 비밀리에 할 수 있지만 그 문제(위안부)의 해결방안으로 결코 좋지 않다"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과 이병기 전 비서실장을 조사하는 것에 대해선 "그렇지 않아도 TF에서 많은 분들이 만나 협상에 관여한 분들을 면담하려고 계획을 짜고 있다"면서 향후 조사 가능성을 시사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호접몽천야월
    • 호접몽천야월
    • (19권) 황재
    • 여혼향
    • 여혼향
    • (5권) 황재
    • 철면마도
    • 철면마도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