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이명박, 사과부터 하라…MB정권은 적폐의 원조"
  • "사대강·자원외교·방위산업 비리 진상규명이 적폐청산의 핵심…성역 없는 수사해야"
  • 안병용 기자 | 2017-11-13 10:17:06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새 정부의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한데 대해 "이 전 대통령은 적폐청산 작업에 대한 불만을 표하기 전에 국내 정치 개입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군과 군 정보기관을 권력의 하수인, 흥신소 취급한 본인이 할 말은 아니다. 이명박 정권의 국정농단 진상 규명은 대한민국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전날 바레인 출국을 위한 공항 출국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6개월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며 불쾌한 기색을 나타냈다.

추 대표는 "권력형 범죄를 영원히 묻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대단한 착각과 오해"라면서 "정치보복 프레임을 걸어보지만, 범죄 응징과 처벌은 더욱 분명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관련 의혹은 문서와 진술에 의한 것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없다"면서 "전직 대통령이라면 의혹에 대해 정정당당히 해명하면 될 일을 정치보복이라고 하는 것은 자신을 더 궁색하게 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소위 '사자방'(사대강·자원외교·방위산업) 비리의 진상 규명을 적폐청산 작업의 핵심과제로 보고 있다"면서 "전임 정권의 불법 선거 개입으로 출범한 박근혜 정권의 취약성이 헌정 유린의 온상이었다면, 이를 조장한 이명박 정권은 적폐의 원조라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검찰을 향해 "제자리를 잡아가는 대한민국에서 더 이상 부패한 권력이 설 곳은 없다"면서 "수사 당국은 성역 없는 수사로 정의를 원하는 국민의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며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쾌걸3인조
    • 쾌걸3인조
    • (24권) 황재
    • 강호일진풍
    • 강호일진풍
    • (13권) 천제황
    • 고검추풍
    • 고검추풍
    • (10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