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유승민, 첫 회동…정책·선거연대 거론
  • 安 "선거연대 논의할 환경 조성될 것"…劉 "국민의당과 협력할 분야 넓다"
  • 이정현 기자 | 2017-11-14 17:26:24
  • 14일 국회에서 만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4일 유 대표의 취임 예방을 통해 첫 공식 회동을 갖고 양당간 협력을 재확인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국민의당 당 대표실을 찾아 안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연설을 거론하며 "바른정당이 앞으로 국민의당과 협력할 분야가 굉장히 넓다고 공감했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현장의 취재진을 보며 "전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방문했을 땐 언론에서 전혀 관심이 없었다"며 "오늘은 상당히 많이 왔는데 아마 그만큼 관심이 많은가 싶다"고 했다.

안 대표도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정치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라며 "새로운 개혁 파트너로서 함께 할 수 있는 일들에 대해 깊은 논의와 협력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회동은 비공개로 진행됐고 막판 10분 가량은 유 대표와 안 대표를 제외한 모든 참석차가 퇴장해 두 대표간의 일대일 대화로 진행됐다.

안철수 대표는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당에도 지방선거를 위해 선거연대를 논의할 수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지 않느냐"며 "당장 예산 관련 개혁입법에 함께 공조하며 자연스레 선거연대를 논의할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유 대표의 과거 '호남지역주의 배제 발언' 관련 "본인이 전혀 그런 의도로 얘기하지 않았다며 과거보다 미래에 대한 얘기였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다.

유승민 대표도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과) 선거연대 가능성을 당연히 열어놓고 생각하겠다"며 "다만 구체적인 방법이나 의지는 대화 과정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에 이어 정의당을 방문해 이정미 대표를 예방하며 전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부터 시작된 대표 취임 예방 일정을 소화했다.

그는 다만 자유한국당에 대해선 이날 오전 최고위에서 "홍 대표를 예방하겠다고 연락했지만 사실상 한국당이 거부하고 있다"며 "대화를 피하는 졸렬한 작태를 보고 상당히 실망했다"며 날을 세웠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쾌걸3인조
    • 쾌걸3인조
    • (24권) 황재
    • 강호일진풍
    • 강호일진풍
    • (13권) 천제황
    • 고검추풍
    • 고검추풍
    • (10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