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보, '비정규직→정규직 조기 전환' 등 노사공동선언 채택
  • 조진수 기자 | 2017-12-07 11:01:56
  • AD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예금보험공사와 예보 노동조합은 서울 중구 청계천로 공사 사옥에서 정부 정책 전반에 대한 이해 제고와 노사간 공감대 형성을 위해 공동으로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서 예보 노사는 금융안전망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야할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에 공감하고, ‘일자리 창출 및 인권경영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노사 공동 선언’을 채택했다.

예보 노사는 선언을 통해 예보제도를 통한 민간 일자리 창출과 일자리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고, 연가 사용 확대로 신규 채용 확대를 추진하는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인권 존중 경영의 기본 방침 준수, 구성원 상호간 존중을 통한 조직내 인권 친화적 풍토 조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노사 공동의 기여 노력도 지속키로 했다.

또 올해내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한 비정규직의 정규직 조기 전환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특히 노사 양측은 노동공동선언의 구체적인 이행을 위해 연차 사용률을 70%까지 제고하고 절감된 인건비를 2018년 상반기 신입 채용시 추가 채용 재원으로 사용하기로 했으며 직접고용 직원뿐만 아니라, 파견 근로자등 간접고용 직원도 연내 조기 전환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예보는 “향후 공사 노사는 단체협약을 12월중 재체결할 예정”이라며 “상호간 신뢰를 바탕으로 합리적 노사관계를 지속 유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흑룡객
    • 흑룡객
    • (3권) 황재
    • 정도진명
    • 정도진명
    • (15권) 황재
    • 초협강호
    • 초협강호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