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경환, '특활비 의혹' 20시간 조사…검찰, 구속영장 검토
  • 崔, 출석하면서 "억울함 소명할 것"…조사 마친 뒤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해"
  • 박진우 기자 | 2017-12-07 11:47:18
  •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7일 오전 국정원 뇌물 의혹 관련 조사를 마치고 신원을 밝히지 않은 남성들의 보호를 받으며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박근혜정부에서 '진박 감별사'로 통했던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7일 오전, 20시간에 걸친 강도 높은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검찰은 최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박근혜정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6일 오전 10시부터 이날 오전 6시쯤까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최 의원은 검찰청사앞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에게 "검찰의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는 말만 남기고 떠났다.

최 의원은 지난달 28일 1차, 이번달 5일 2차 소환 통보을 받았으나 응하지 않았다가 6일 오전 출석하라는 3차 소환에 응했다.

최 의원은 6일 검찰청사로 들어가기 전 포토라인에서 "이번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며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해 저의 억울함을 소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 의원이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2014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예산 축소를 무마해주는 조건으로 특활비 1억원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당시 국정원을 이끌던 이병기(구속)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의 건의를 받아들여 최 의원에게 1억원을 전달하라고 승인했다'는 취지의 '자수서'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동대구역 앞에서 할복하겠다"며 일체의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흑룡객
    • 흑룡객
    • (3권) 황재
    • 정도진명
    • 정도진명
    • (15권) 황재
    • 초협강호
    • 초협강호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