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한은행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중단키로
  • 조진수 기자 rokmc4390@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01-12 09:13:52
  • AD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신한은행이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안에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중단키로 했다.

12일 금융당국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달 말 정부가 특별대책을 통해 발표한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위한 시스템은 이미 개발됐지만 가상화폐 거래가 이처럼 사회 문제화되는 상황에서 가상화폐 거래를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28일 특별대책을 통해 가상화폐 취급업자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키로 했다.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는 거래자의 실명계좌와 가상화폐 취급업자의 동일은행 계좌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가상계좌 서비스로 거래자의 신원을 정확히 확인이 가능하다.

신한은행은 실명확인에 입각한 가상계좌마저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 출금은 허용한다. 출금은 허용하되 입금을 중단하면 기존 가상계좌 거래는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소와 가상계좌 계약을 해지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설명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낭협
    • 낭협
    • (13권) 천제황
    • 철검전설
    • 철검전설
    • (16권) 황재
    • 독류하
    • 독류하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