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성태 "이재명·네이버, 정경유착…검찰, 신속 수사 촉구"
  • 한국당, 이재명 성남시장·김상헌 네이버 대표·제윤경 의원 검찰 고발
  • 허단비 인턴기자 | 2018-01-12 15:38:38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허단비 인턴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네이버·이재명 성남시장 정경유착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앞서 한국당은 하루전 이재명 시장과 김상헌 네이버 대표이사, 제윤경 국회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재명 시장은 문재인 정권의 핵심 중에도 핵심 인사"라면서 "검찰은 우리가 요청한 수사에 신속하게 응해서 또 다른 정경유착의 실체를 명백하게 밝혀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네이버가 성남시 공익재단에 40억원을 줬고 그 공익재단은 39억원을 이재명 시장이 구단주로 있는 성남FC에 줬다"면서 의혹을 다시 제기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네이버는 2015년 6~9월 사이에 제윤경 의원이 운영하는 성남시 공익재단 희망살림에 40억원을 기부했다. 희망살림은 이재명 시장이 구단주로 있는 성남FC에 39억을 지급했다. 이 시점에 네이버는 성남시로부터 제2사옥 건축 허가를 받았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제천 화재 참사 조사결과'에 "신속한 초동대응과 적절한 상황판단 미숙을 인정하면서도 결국 모든 책임을 힘없는 일선 구조대에게 돌리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화마와 싸운 죄밖에 없는 이들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고 정작 참사에 총체적 책임을 감당해야 할 조종목 소방청장과 김부겸 장관은 코빼기도 보이지 않는 작태"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온 국민을 안타깝게 만들었던, 사회적 참사를 이렇게 쉽게 망각해선 안된다"며 "한국당은 국회차원의 제천 화재 참사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사태의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반드시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의 가상화폐 대책'에 대해 "문재인정부는 최저임금에 이어 가상화폐까지 손대는 것마다 거센 후폭풍을 몰고 와 진정한 마이너스의 손"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박상진 법무부장관이 어제 갑자기 가상화폐거래소 폐지 방침을 밝히면서 국민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면서 "멀쩡하던 가상화폐 시장을 법무부와 청와대가 들쑤시면서 오히려 급 등락하는 롤러코스터장을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정부의 최저임금과 가상화폐 관련 정책을 싸잡아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람 잡는 경제가 되는 것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거듭된 정책 실패로 노무현 정권의 정책 실패 전철을 되밟아서는 안 된다"고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경포대, '경제를 포기한 대통령'이라 불리는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 한 분으로 족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의 많은 안타까운 죽음과 그리고 소외취약계층들의 엄동설한 삶의 어려운 현장을 덮어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생신축하 광고가 서울지하철 역사 내에 소통하는 공간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사생팬들의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의 대통령이 되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도신
    • 도신
    • (13권) 천제황
    • 예향몽정기
    • 예향몽정기
    • (20권) 황재
    • 월하마영
    • 월하마영
    • (11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