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경, 8월부터 '홍대 신사옥시대' 연다…4620억 투자·1300여명 채용
  •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부회장 "올해는 애경그룹이 대도약 해야할 원년"
  • 동효정 기자 | 2018-01-14 13:30:05
  • 채형석 애경 총괄부회장
    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애경그룹이 오는 8월부터 1976년부터 40여년간 사용해 온 현 구로 본사를 접고 홍대 사옥 시대를 열 계획이다. 또한 올해 전년보다 20% 더 많은 영업이익을 내는 것을 목표로 4620억원 투자를 결정하고, 제주항공 등을 중심으로 1300여명을 신규 채용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14일 애경그룹은 지난 12일 신년 임원워크숍을 통해 이 같은 경영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부회장은 이날 워크숍에 참석 "낡은 것을 과감히 버리고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자"며 "올해는 애경그룹이 대도약 해야할 원년"이라고 강조했다.

애경그룹은 공항철도 홍대입구역 역사에 그룹 통합 신사옥을 짓고 있다. 이 신사옥에는 그룹 지주사인 AK홀딩스를 비롯, 애경산업, AK컴텍, AM플러스자산개발, AK아이에스, 마포애경타운 등 총 6개사가 입주할 계획이다.

홍대 신사옥은 연면적 5만3909㎡(1만6000여평)규모로 복합시설동(판매·업무·숙박·근린생활시설)과 공공업무시설동으로 구성돼 있다. 제주항공이 운영하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 호텔 294실과 AK플라자의 판매시설도 이곳에 들어설 예정이다.

애경 측은 "올해 4620억원 투자결정은 2016년 투자금액(1306억원)보다는 253.8%, 지난해(2958억원)보다는 56.2% 각각 증가한 규모"라며 "올해 제주항공 등을 중심으로 한 신규 채용규모(1300여명)도 매년 1100여명 수준에서 두자리 수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재석 AK홀딩스 사장은 "올해 애경그룹이 퀀텀점프하려면 실질적인 투자를 늘리고, 인력을 보강하는 등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며 "신사옥이 자리를 잡으면 여행, 쇼핑, 생활뷰티 등 애경그룹의 소비재 사업이 더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오늘의 헤드라인
    AD
    무료만화
    • 도검군림
    • 도검군림
    • (10권) 황재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풍뢰검협
    • 풍뢰검협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