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셀트리온 빠진 코스닥…외국인 비중 6개월만에 최저
  • 9조원 이상 셀트리온 외국인 주식 코스피로 '유입'…외국인 매도세도 '영향'
  • 임진영 기자 | 2018-02-13 10:26:47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사진=셀트리온 제공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셀트리온이 이달 초 코스닥에서 코스피로 이전 상장하면서 외국인의 코스닥 주식 보유 비중이 반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13일 금융투자협회 조사 결과 셀트리온 이전상장 첫날인 지난 9일 기준 외국인의 코스닥 보유액은 31조157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스닥 시가총액의 11.61%에 해당하는 수치다.

외국인의 코스닥 보유액은 전날보다 9조7560억원 급감했고, 보유 비중도 13.29%에서 11%대까지 떨어졌다. 현재 외국인의 코스닥 보유 비중은 지난해 8월 8일(10.93%) 이후 6개월 만에 최저치다.

이는 코스닥 시장 시총 1위 셀트리온이 코스피 시장으로 이전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외국인은 이달 9일 셀트리온 주식을 3221만1035주 보유하고 있었다. 당일 종가가 28만8000원인 것을 감안하면 보유 주식 시총 가치는 9조2768억원 수준이다.

외국인이 쥐고 있던 코스닥 주식 보유액 9조원 이상이 그대로 코스피 시장으로 유입된 셈이다.

하지만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으로 코스피 시장의 외국인 주식 보유액이 커지지는 않았다.

지난 9일 외국인의 코스피 주식 보유액은 568조6386억원으로 코스피 전체 시가총액의 36.28%를 차지했다. 전날보다 보유액은 오히려 4조원 이상 감소했고, 비중도 0.34%포인트 낮아졌다.

외국인의 코스피 주식 보유 비중은 지난해 5월 22일(36.26%) 이후 약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이는 최근 증시가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외국인이 코스피와 코스닥 양 시장에서 모두 주식을 팔아치우고 있기 때문이다. 외국인은 이달 들어 12일까지 코스피 시장에서 1조9866억원, 코스닥시장에서 1조2064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지난 1월 29일 코스피가 장중 2,600선을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찍은 이후 외국인은 차익 시현 매물을 쏟아내고 있다.

특히 미국발 금리인상 우려로 글로벌 증시 변동성이 요동치며 국내 증시가 조정세에 접어들자 외국인의 자금 이탈은 더욱 가속화 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패천강호 2부
    • 패천강호 2부
    • (11권) 천제황
    • 수라문
    • 수라문
    • (17권) 황재
    • 신풍
    • 신풍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