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악관 "비핵화 강조 위해 北에 관여 의향"…'先대화' 잇단 언급
  •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관계자 "우리 입장 강조 위해 기꺼이 北에 관여할 의향 있어"
  • 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02-14 09:34:16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자료
    AD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미국 고위 당국자들이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잇달아 언급하면서 대북 접근 방식에 변화의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 이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도 '최대 압박과 외교적 관여 병행' 입장을 밝혔다.

이는 전제조건 없이 대화할 수 있다는 의미로 분석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先) 비핵화 의지 확인→후(後) 대화' 대북 정책이 '압박을 유지하면서, 선 탐색 대화→후 핵동결'로 변화한 것이라는 해석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금까지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등 백악관은 비핵화 약속을 대화의 입구로 강조해왔다.

연합뉴스는 14일 백악관 NSC 관계자가 '현시점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정확한 대북 입장이 무엇이냐'는 서면 질의에 '압박-관여 병행' 방침을 피력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최대 압박 전략은 북한 정권이 비핵화 할 때까지 강화될 것"이라면서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는 타협이 가능하지 않다는 우리 입장을 강조하기 위해 기꺼이 북한에 관여(engagement)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11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한국 방문 후 귀국길에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두차례 대화를 통해) 전제조건 없는 직접 회담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북한과의 추가 외교적 관여(diplomatic engagement)를 위한 조건들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펜스 부통령이 사흘간의 한국 방문에서 강경한 대북 메시지를 쏟아냈던 입장과는 상반되게 '전제조건 없는 직접 회담'을 언급함으로써 미국이 대화의 문턱을 낮춘 것이라는 해석으로 이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백악관 NSC 관계자는 '김정은의 문재인 대통령 초청'에 대해 "우리는 비핵화된 한반도를 이룩하기 위한 최대 압박 유지 필요성을 포함해 북한에 대한 우리의 일치된 대응을 위해 한국과 긴밀하게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국과 한국은 남북간 관계 진척에 비핵화를 향한 진전이 반드시 수반될 수 있도록 최대 압박 전략을 통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면서 "우리는 이전의 행정부들이 범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펜스 부통령은 12일 트럼프 대통령과 오찬 회동을 겸한 귀국 보고를 한 직후 트위터를 통해 "북한에 대한 우리의 정책은 바뀐 것이 없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항상 대화를 믿는다고 말했지만, 대화를 위한 보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잠재적인 대화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또 미국 혹은 한국의 대화가 이뤄진다 하더라도 새로운 강력한 제제가 곧 나올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낭협
    • 낭협
    • (13권) 천제황
    • 황금충
    • 황금충
    • (19권) 천제황
    • 철검전설
    • 철검전설
    • (16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