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채용 비리 의혹’에…최흥식 금감원장, 역대 원장 중 최단명 '불명예'
  • 최흥식 금감원장, 취임 6개월만에 자리에서 물러나 …역대 원장 중 '최단명' 불명예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 대학동기 아들을 하나은행 채용시 추천한 의혹 관련
  • 조진수 기자 rokmc4390@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03-12 16:42:10
  • 사진=최흥식 금감원장.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전격 사퇴한다고 12일 밝혔다.

최 원장은 제11대 금감원장으로 지난해 9월 취임 후 6개월만에 자리를 내놓게 됐다. 역대 원장 재임기간중 가장 짧은 기간이다.

이날 금융당국에 따르면 최 원장은 청와대에 사임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원장은 지난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 대학 동기 아들을 하나은행 채용 과정에서 추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같은 의혹은 최근 불거졌다.

앞서 금감원은 최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KEB하나은행에 공식적으로 자료를 요청하고 특별검사단을 구성키로 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최 원장은 “채용과정에 일절 관여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하면서도 “책임질 사안이 있다면 책임을 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온바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 원장 관련 자료를 배포할 예정이냐고 묻자 “공식적으로 보도자료를 내겠다”고 밝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천수무영혈박수
    • 천수무영혈박수
    • (12권) 천제황
    • 어장검
    • 어장검
    • (9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