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베 "비핵화 전제 北대화, 평가"…서훈 "문 대통령, 한일협력 중시"
  • 아베 "한미일 협력해서 北핵·미사일과 납치 문제 해결 위해 전력 다하자"
  • 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03-13 11:49:25
  • 서훈 국정원장이 13일 일본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3일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일본도 평가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 총리 관저에서 서훈 국정원장을 만나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듣기 전 공개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핵·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일본의 기본적인 방침"이라며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기 위해 말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아베 총리는 "앞으로도 한미일이 협력해서 북한 핵·미사일과 납치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전력을 다하자"고 말했다.

이에 서훈 원장은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서 원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의 의지를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30분 서 원장은 아베 총리 예방 직전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과 면담했다.

하루전 일본 도쿄에 도착한 서 원장은 저녁시간에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을 만나 3시간 가량 최근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군룡무
    • 군룡무
    • (14권) 천제황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패왕검수라도
    • 패왕검수라도
    • (15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