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빈손'…14일 다시 만나 논의
  • 우원식·김성태·김동철, '개헌' 두고 신경전…한국GM 국정조사' 공방도
  • 안병용 기자 | 2018-03-13 18:00:20
  •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하려 손을 모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13일 만나 개헌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사태에 따른 국정조사 실시 문제 등 현안을 논의했으나 합의를 도출하는 데 실패했다.

3당 원내대표들은 14일 오전 10시20분에 다시 논의를 이어간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김성태(자유한국당)·김동철(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1시30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주요 현안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

그러나 회동 후 원내대표들은 각각 기자들을 만나 "오늘 합의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3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논의 시작 전 공개 발언을 통해 개헌을 둘러싼 신경전을 펼쳤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자문특위)로부터 '국민헌법개정안' 책자를 전달받았다.

문 대통령은 "6월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투표는 다시 찾아오기 힘든 기회"라면서 "대통령 개헌안을 조기 확정해 국회와 협의하고 국회의 개헌 발의를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21일까지 개헌에 대한 '대통령안'을 발의할 계획"이라고 못박았다. '3월21일'은 6월13일 국민투표를 상정한 역산의 결과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개헌 시간이 여유가 있지 않고 개헌의 시간이 닥쳐왔다'면서 "국회가 합의하는 개헌안을 제대로 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관제 개헌'이라고 비판하며 견제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관제 개헌안'을 준비하고 또 발의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정사에 큰 역사적 오점을 남기는 일이 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반면 김동철 원내대표는 "대통령을 비난하기 전에 국회가 제 할 일을 제대로 못 했기 때문에 자초한 일"이라며 "말로만 하지 말고 실질적으로 국회가 개헌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한국GM 국정조사'를 둘러싼 공방도 이어갔다.

국정조사를 제기한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GM 국정조사 특위는 거스를 수 없는 사회 대변혁의 물결"이라며 여당의 수용을 요구했다.

국정조사에 찬성하는 김동철 원내대표도 "정부가 한국GM 문제를 제대로 풀지 못하고 방치한 상태에서 정부만 믿으라 하는 것은 국회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국정조사를 반대하는 우원식 원내대표는 "정부와 한국GM 사이에 협상을 막 시작했는데 협상을 하는 사람들을 국회에서 국정조사로 불러 협상보다는 질의답변에 응하게 하는 것이 맞는가 하는 문제가 있다"며 "협상을 해 가는데 국익에 도움 안 되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라고 맞받았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독보천하 1부
    • 독보천하 1부
    • (12권) 천제황
    • 용비봉무 1부
    • 용비봉무 1부
    • (12권) 천제황
    • 검제검후
    • 검제검후
    • (20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