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인 가구 증가할수록 ‘냉동식’ 뜬다
  • 동효정 기자 vivid@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03-14 11:05:48
  • 롯데 프리지아 매장
    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국내 1인 가구 증가로 혼자서 밥을 먹는 ‘혼밥족’이 지속 증가하며,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이에 편의점뿐 아니라 대형마트에서도 도시락 등을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해 대형마트도 1인 가구를 겨냥한 브랜드 강화에 나섰다.

통계청 지역별 고용조사에 따르면 국내 1인 가구 비율은 2016년 27.8%에 달해 4가구 중 1가구가 1인 가구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편의점 등을 중심으로 삼각김밥 등 간단한 한끼를 넘어 도시락에 대한 수요도 높은 상황이다

롯데마트는 "이는 과거와 달리 간단하고 저렴하게 한끼를 때우는 것(가성비)이 아닌, 많은 비용을 지불하더라도 심리적 만족감이 높은 프리미엄급 상품(가심비)을 선택하려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실제로, 전복·오리고기·장어 등이 들어간 프리미엄급 도시락도 출시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롯데마트가 최근 3년간 관련 상품의 매출을 살펴보니, 가정간편식은 2016년 연간 기준 8.2%, 2017년 6.0%, 올해 2월까지 7.2% 증가했다. 도시락 관련 매출을 살펴보면, 롯데마트 전체 가정간편식 매출 성장률 보다 높은 2016년 66.5%, 2017년 34.6%, 올 2월까지 10.5%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롯데마트는 메뉴 구성은 물론 영양까지 균형을 맞춰 제대로 된 한 끼가 가능한 집밥 수준의 ‘해빗(Hav’eat)’ 건강 도시락 5종을 새롭게 출시하며 고객 수요 잡기에 나선다. 해빗은 유기농, 친환경 신선식품 중심 브랜드로 최근 건강기능식품을 새롭게 내놓으며 롯데마트의 대표 건강 솔루션 브랜드로 확장 중인 대표 PB다.

임경미 롯데마트 대용식MD(상품기획자)는 “해빗 건강 도시락은 제대로 된 건강한 한끼를 지향하며 저염 및 저칼로리로 개발돼, 다이어트를 하는 분들에게도 좋은 대안이 될 것이다”라며 “즉석 동결 기술의 발달은 원물 자체의 맛과 향, 식감 등을 잘 보존할 수 있어, 1인 가구가 증가할 수록 냉동 대용식 시장이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 전문 회사인 ‘민텔(Mintel)’에 따르면, 프랑스, 독일, 영국 등 유럽 선진국의 경우 가정간편식 시장에서 냉동식품이 전체 매출의 3분의 2 수준을 차지하고 있으며, 미국도 가정간편식 시장의 70% 가량을 냉동식품이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국내에서도 점차 냉동 가정간편식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측된다.

국내 유통업체 중에는 롯데슈퍼가 지난 해 8월 국내 최초의 냉동식품 전문점 ‘롯데 프리지아'(LOTTE freesia)를 오픈 했으며, 롯데마트 가정간편식 PB ‘요리하다(Yorihada)’를 비롯해 프랑스 대표 냉동식품 브랜드인 '띠리에(Thiriet)' 등 총 1,200여 가지의 냉동·냉장식품을 선보이고 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패왕검수라도
    • 패왕검수라도
    • (15권) 천제황
    • 황비홍
    • 황비홍
    • (23권) 황재
    • 소림거룡
    • 소림거룡
    • (12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