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당 지도부, 세월호 4주기 영결·추도식 불참…이유는?
  • '드루킹 사건' 대여 공세 집중…홍준표 당 대표도 추도식에 부정적
  • 김동용 기자 | 2018-04-16 11:38:33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여야 지도부의 ‘합동 영결·추도식’ 참석이 예정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불참하는 것으로 알려져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안산 화랑유원지 ‘합동·영결 추도식장’에서 열리는 ‘4·16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우원식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다.

하지만 한국당은 지난 14일 불거진 이른 바 ‘드루킹 사건’ 진상규명에 당력을 집중하는 모양새다.

‘드루킹 사건’은 온라인에서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한 A씨가 현 정부에 대한 비판성 댓글에 ‘공감’을 클릭하는 여론조작 혐의로 구속된 사건이다. A씨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과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김 의원은 “무리한 인사청탁을 요구해 거절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실제로 16일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참석 위원들은 일제히 ‘드루킹 사건’과 관련 민주당과 김경수 의원을 향해 총공세를 퍼부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 사건은 집권당 핵심 의원이 연루된 정황이 구체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만큼 한 점 의혹없이 진상이 명백히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이 추가적으로 수사를 이어가겠지만, 그와 별도로 수사 내용에 대해 진실이 은폐되거나 가려져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겉으로는 적폐청산을 외치던 민주당이 결국 ‘더불어조작당’의 실체가 드러나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촛불민심과 적폐청산을 외치던 민주당이 보수에게 뒤집어씌우려는 더불어조작당”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의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은 김영우 의원은 “결자해지 차원에서 민주당은 스스로 모든 것을 밝혀야 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증거가 인멸되고 있어,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만 한국당의 세월호 추도식 불참원인은 ‘드루킹 사건’ 대여 공세 외에 당 지도부의 의중도 영향을 미쳤다는 의견이다.

홍준표 대표가 매년 거행되는 추도식에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한국당 논평 중 신보라 원내대변인의 “국민적 슬픔을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행태 또한 아직까지 계속되고 있다”는 발언은 이 같은 추측에 힘을 싣는다.

이와 관련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댓글 조작과 여론조작으로 민심과 동떨어진 정권은 괴벨스 정권”이라며 “문재인 정권 실세들의 민낯이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비판했지만, 세월호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지난해 3주기 추도식에도 불참했던 홍 대표는 그 해 4월29일 페이스북을 통해 “부모님 상도 3년이 지나면 탈상하는데 아직도 세월호 배지를 달고 억울한 죽음을 대선에 이용하는 사람들의 작태를 보고, 이들은 이 나라를 참으로 우습게 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주장해 유가족과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당시 홍 대표는 “세월호 사건을 정치권에서 얼마나 많이 울궈 먹었느냐, 참사 당시 분향소에서 한 달 이상 추모했다”며 “더 이상 정치권이 거기 얼쩡거리면서 정치에 이용하는 건 안 했으면 한다. 그래서 저는 그 자리에 안 가기로 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도신
    • 도신
    • (13권) 천제황
    • 소림대형
    • 소림대형
    • (28권) 황재
    • 표랑객
    • 표랑객
    • (7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