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년간 담합 레미콘 업체 과징금 156억원…유진기업 과징금 1위
  • 공정위, 한성레미콘·삼표·두산건설 등 27개사 적발…검찰에 고발하기로
  • 이정우 기자 | 2018-04-16 14:24:15
  • 자료=공정거래위원회 제공
    AD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7년에 걸쳐 담합한 경인 지역 레미콘(레디믹스트 콘크리트) 업체들이 156억여원에 달하는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과징금 규모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제재한 레미콘 담합 사건 중 최고액이다.

공정위원회는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유진기업을 비롯해 총 26개 업체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156억9500만원을 부과하기로 하고 업체 법인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담합에 가담한 기업은 유진기업, 동양, 정선레미콘, 아주산업, 정선기업, 인천레미콘, 삼표, 한밭아스콘, 삼표산업, 한밭레미콘, 한성레미콘, 한일시멘트, 한일산업, 강원, 케이와이피씨, 드림레미콘, 삼덕, 성진, 금강레미컨, 쌍용레미콘, 반도유니콘, 두산건설, 서경산업, 장원레미콘, 건설하이콘, 비케이, 경인실업 등 27개 업체다.

다만 이 가운데 경인실업은 폐업해 시정명령·과징금 부과와 고발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들은 2009년 2월쯤 출혈 경쟁을 막기 위해 인천 북부권역(김포시 포함), 인천 중부권역, 인천 남부권역 등 3개 권역별로 모임을 결성했다.

이들은 이어 같은 해 6월부터 2016년 4월까지 각 권역별로 8차례씩, 총 24차례에 걸쳐 권역 내 중소 건설사에 판매하는 레미콘 기준 가격을 수도권 단가표의 일정 비율(78~91%)로 정하기로 합의했다.

담합 업체들은 글로벌 금융 위기 시점인 2010년 9월을 제외하곤 레미콘 가격을 지속적으로 올렸다. 일부 지역은 레미콘 가격이 한 달 사이 23.4%나 오른 경우도 있었다.

과징금 부과 규모는 유진기업이 27억58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한성레미콘(13억4200만원), 서경산업(11억2000만원) 순으로 많았다.

유진기업 관계자는 "해당 부서에서 과징금을 통보받았는지 확인을 아직 못했다"며 "과징금을 부과받은 만큼 성실히 납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표그룹은 계열사인 삼표가 7억3400만원, 삼표산업이 7억500만원의 과징금을 각각 부과받았다.

삼표 고위 관계자는 "과징금에 대해 확인 중"이며 어떻게 대처할 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레미콘 업체 담합에 대한 감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한편, 담합이 적발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도검군림
    • 도검군림
    • (10권) 황재
    • 극존
    • 극존
    • (27권) 황재
    • 독류하
    • 독류하
    • (15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