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감리위 17일 첫 회의…‘기업가치 뻥튀기’ 여부 판단
  • 바이오젠 '콜옵션'·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연관성 쟁점…감리위원 공정성 시비도 제기
  • 임진영 기자 | 2018-05-16 11:35:02
  •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감리결과 조치안과 관련, 모든 절차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논란에 대해 17일 감리위원회의 첫 회의가 열린다.

16일 업계 등에 따르면 이번 감리위의 핵심 쟁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스피에 상장되기 직전 해인 2015년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가치를 부풀렸는지 여부다.

지난 2016년 11월 코스피에 입성한 상장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1년 설립 이후 매년 적자는 내다가 2015년 갑자기 1조900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흑자로 전환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5년 말 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연결)에서 관계회사(지분법)로 변경했고 이에 따라 기업가치를 장부가액에서 공정가액(시장가)으로 변경했는데 이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를 실행했다는 것이 금감원의 판단이다.

이에 대해 삼성바이오 측은 외부 전문가와 협의해 국제회계기준(IFRS)을 충실히 반영한 결과로 분식회계는 없었다며 금감원에 반박했다.

또 다른 쟁점 사항인 콜옵션의 경우, 삼성바이오 측은 바이오에피스를 공동 설립한 다국적 제약사인 바이오젠이 2015년 콜옵션 의사를 밝히면서 회계처리 기준을 변경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금감원은 삼성바이오의 바이오에피스 지배력은 오히려 강화된 만큼,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로 삼바 측이 위기감을 느껴 갑자기 회계처리를 변경했다는 해명은 설득력이 없다고 보고 있다.

결국 이번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분식 혐의는 2015년 7월에 실시된 삼성물산-제일모직 간 합병과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가치를 부풀려 합병 시 최대주주인 제일모직과 제일모직의 최대주주인 이재용 부회장에게 유리하도록 삼성 측이 분식회계를 저질렀다는 것이다.

감리위원에 대한 공정성 시비도 논란 거리로 작용하고 있다.

참여연대는 지난 14일 김학수 감리위원장(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과 한국공인회계사회 위탁감리위원장을 감리위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학수 감리위원장은 2015년 삼성바이오 상장 당시 규정 개정 과정에서 금융위원회 자본시장국장으로 재직하면서 관련 업무를 했고, 한국공인회계사 위탁감리위원장은 삼성바이오가 비상장사였을 때 한국공인회계사회가 감리를 한 만큼 연관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또 참여연대는 이번 감리위원들의 명단을 공개하고, 심의 과정을 녹취·보관해 추후 국회에서 검증이 가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금융위는 이에 대해 감리위원장의 자본시장국장 재직 당시 상장 규정 개정은 정당한 업무 수행이었고 한국공인회계사회의 감리는 무혐의로 종결돼 해당 위원들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맞섰다.

위원 명단과 심의 과정 공개 문제에 대해서도 금리위는 증선위와 달리 자문기구로 명단 공개 의무가 없을뿐더러, 만약 공개할 경우 공정성을 유지하기 어렵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다만, 감리위 심의내용을 속기록으로 남기고 대외공개 여부는 향후 결정하기로 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풍뢰검협
    • 풍뢰검협
    • (20권) 황재
    • 소림사폭남전설
    • 소림사폭남전설
    • (10권) 황재
    • 적천유룡
    • 적천유룡
    • (19권) 황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