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개 시민단체, '문무일 검찰총장 수사·권성동 의원 구속' 촉구
  • 시민단체 회원들, 서울 북부지방검찰청에 '촉구서' 전달 후 기자회견
  • 전현정 기자 | 2018-05-16 15:54:40
  •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수사지휘권 행사로 외압 논란에 휩싸인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15개 시민단체는 16일 문무일 검찰총장 수사 요청서와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 구속 촉구서를 검찰에 전달했다.

안전사회시민연대 등 소속 회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북부지방검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안미현 검사가 어제 기자회견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이 수사에 개입한 정황을 구체적으로 밝혔다"며 "문 총장이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15개 시민단체 소속 회원들은 또한 강원랜드 채용비리 및 수사 방해 의혹을 받고 있는 권성동 의원을 즉시 구속할 것을 요청했다.

이들은 "권성동 의원이 강원랜드 채용 비리 등 중대한 비리를 저지른 정황이 곳곳에서 확인된다"고 지적했다.

하루전인 15일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현 검찰총장 역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 2월4일 안 검사는 '2017년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당시 안 검사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같은 당 염동열 의원, 모 고검장, 검찰 수뇌부 등을 지목하며 외압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권성동 의원은 강원 강릉이 지역구다.

권 의원은 '2013년 11월, 자신의 비서관이었던 김모씨를 채용하도록 강원랜드에 청탁한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

당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를 지휘하던 이영주 춘천지검장은 권성동 의원을 소환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무일 총장이 이영주 지검장을 심하게 질책한 것은 당시 춘천지검에 근무한 직원들 대부분이 아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십대천왕
    • 십대천왕
    • (7권) 천제황
    • 예향몽정기
    • 예향몽정기
    • (20권) 황재
    • 천마혈경
    • 천마혈경
    • (12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