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관위, 한국당 여의도연구원에 '경고'…드루킹 관련 여론조사 '편향'
  • 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에 불리할 수 있는 질문으로 조사…민주당 "홍준표가 배후"
  • 김동용 기자 | 2018-05-16 16:41:41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경고조치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드루킹' 관련 여론조사의 편향성 때문이다.

선관위는 이날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가 해당 여론조사를 기획·실시한 여의도연구원 책임자에게 경고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동시에 여의도연구원장에게 '공명선거 협조요청' 공문을 발송했다.

앞서 지난달 말 여의도연구원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선관위는 이 여론조사가 특정 정당·후보에 불리할 가능성이 있는 설문 문항을 사용했다고 판단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와 관련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대국민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드루킹 사건을 확대·과장·왜곡하고자 불법 ARS 여론조사를 벌인 행태가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백 대변인은 "이 여론조사는 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에게 큰 손상을 입힐 목적으로 여론조사 문항 자체가 허위사실로 가득 차 있다"면서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가 다분하다"고 지적했다.

백 대변인은 "불법 허위·과장 여론조사의 배후에는 홍준표 대표가 있음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홍 대표는 불법 여론조사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대검무
    • 대검무
    • (17권) 천제황
    • 적천유룡
    • 적천유룡
    • (19권) 황재
    • 무림대풍운
    • 무림대풍운
    • (18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