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은 지방선거·재보선 투표일…북미 정상회담에 묻혀 투표율 60% 가능할까
  • 부동층이 얼마나 투표에 참여할 지 변수…기표소나 투표용지 스마트폰 촬영 등은 엄격히 금지돼
    투표시간 오전 6시~오후 6시…4016명 지자체 일꾼 선출- 밤10시30분 전후 당선자 윤곽 드러날듯
  • 박창민 인턴기자 philux@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06-12 16:37:43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아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창민 인턴기자] 제7회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투표가 13일 전국 1만4134곳의 투표소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이번 선거는 지난 8~9일 치러진 사전투표에서 이미 투표율이 20.14%에 달해 지방선거 전체 투표율이 23년만에 60%를 돌파할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다. 부동층의 투표참여 여부가 투표율에 직접적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권자들은 1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치러지는 이번 선거를 통해 광역단체장 17명과 교육감 17명, 기초단체장 226명, 광역의원 824명, 기초의원 2927명, 교육의원(제주) 5명 등 모두 4016명의 지자체 일꾼들을 선출하게 된다.

또한 이날 선거에서는 국회의원 재·보선이 동시에 치러져 서울 노원병과 송파을, 부산 해운대을, 인천 남동갑, 광주 서구갑, 울산 북구, 충북 제천·단양, 충남 천안갑과 천안병, 전남 영암·무안·신안, 경북 김천, 경남 김해을 등 12곳의 선량을 새로 뽑게 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 투표 종료 직후 개표작업에 착수해 이르면 밤 10시 30분쯤 당선자들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대구시 등 여론조사상 일부 접전 지역의 경우, 14일 새벽에나 구체적인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투표는 사전투표와 달리 유권자의 주민등록지에서만 할 수 있으며,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여권 등 사진이 부착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유권자 기본적으로 1명당 7표(교육감, 시도지사, 구시군의 장, 시도의원 지역구·비례, 구시군 의원 지역구·비례)를 행사하게 된다. 다만, 재보선 지역에서는 투표용지 1 장이 추가돼 모두 8장의 투표용지가 제공된다. 아울러 제주특별자치도 유권자는 5장(도지사, 교육감, 지역구 도의원, 비례대표 도의원, 교육의원), 세종특별자치시 유권자는 4장(시장, 교육감, 지역구 시의원, 비례대표 시의원)의 투표용지가 주어지게 된다.

유권자는 투표를 전후해 단순한 '인증샷'을 인터넷이나 페이스북 등 SNS에 올리는 것은 무방하나 투표용지나 기표소 내부 촬영은 전면 금지된다.

한편 지방선거 투표율은 지난 1995년 68.4%를 기록한 이후 단 한번도 60% 문턱을 넘지 못한채 50% 안팎에 머물러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주간한국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불사신공
    • 불사신공
    • (20권) 황재
    • 도교야사
    • 도교야사
    • (14권) 천제황
    • 무적쌈장
    • 무적쌈장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