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당대표직 사퇴 시사…“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
  • [6·13 선거] 출구조사 확인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 남겨
  • 김동용 기자 | 2018-06-13 20:10:13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열린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TV를 통해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다 당사를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6·13특별취재팀 김동용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치러진 6·13지방·재보궐 선거와 관련, 당대표직 사퇴를 시사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오후 6시 투표종료와 동시에 발표된 방송3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확인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The Buck Stops Here”라는 글을 통해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미국의 33대 대통령 해리 트루먼이 백악관 집무실 책상 위 명패에 새겨두고 좌우명으로 삼은 말로, 자신이 최종 책임을 지는 사람임을 강조한 표현이다. 홍대표가 이 말을 페이스북에 올려 자신의 당 대표직 사퇴를 시사한 셈이다.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당은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장 선거구 가운데 경북도지사·대구시장 단 2곳에서만 승리가 예측됐다. 12개 선거구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는 경북 김천시 1곳에서만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구조사 결과 발표 1시간 후 당대표실을 나선 홍 대표는 귀가하던 중 기자들을 만나 입장을 묻는 질문에 “페이스북 글을 보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강효상 의원은 “(홍 대표의 글이) 어떤 뜻인지는 언론에서 해석하면 될 것”이라며 “함축적 의미가 들어가 있다. 내일 최고회의에서 입장을 밝히실텐데, (홍 대표의) 페이스북을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신풍
    • 신풍
    • (12권) 천제황
    • 멸마검제
    • 멸마검제
    • (17권) 황재
    • 패천강호 1부
    • 패천강호 1부
    • (14권) 천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