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선거 與 압승…野 '궤멸' 수준, 정계개편 불가피?
  • [6·13 선거] 출신 성분 다른 바른미래당, 보수와 진보로 각기 '헤쳐모여' 가능성
  •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 기사입력 2018-06-13 20:57:16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열린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TV를 통해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다 상황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6·13특별취재팀 안병용 기자] 13일 이후 정치권은 정계개편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서 17곳 가운데 14곳을 차지했다.

‘미니 총선’으로 불린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선 12곳 가운데 11곳에서 승리했다. 민주당이 11곳에 후보를 냈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싹쓸이’다.

야당은 처참하다는 표현도 부족할 정도로 완패했다.

먼저 자유한국당은 6곳 승리를 목표로 내세웠던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에서 2곳을 겨우 가져갔다. 텃밭인 대구시장·경북지사에서만 수성했다.

민주당의 대세를 뒤집고 내심 원내 1당을 기대했던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한국당은 겨우 1석만 챙겼다.

한국당은 텃밭인 경북 김천에서조차 무소속 후보와 박빙의 승부 끝에 가까스로 역전승했다.

한국당 뿐만 아니다. 중도·개혁·실용의 가치를 내세우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합당으로 탄생한 바른미래당은 광역단체와 재·보선에서 아예 전패했다.

특히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권 대표주자를 자임하며 승리를 확신했던 안철수 후보가 김문수 한국당 후보에게 마저 지는 걸로 나오자 당 상황개표실에선 탄식이 절로 나왔다.

야당은 이제 생존의 갈림길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사퇴 의사를 밝혔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는 “이 시대에 주어진 소임을 깊이 고민하겠다”며 자숙의 뜻을 전했다.

바른미래당은 중도의 기치를 내걸고 있다곤 하지만, 정치적 뿌리가 보수인 한국당 출신 의원들이 이번 선거 패배를 계기로 ‘보수 통합론’을 꺼내들 공산이 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연대하거나 합당하는 시나리오가 펼쳐질 수 있다는 얘기다. 거대여당에 맞서기 위해선 고려할 수밖에 없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다만 최근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결과물이 잇따라 나오면서 ‘안보는 보수’라는 전통적인 보수적 동력이 약해진 점은 보수통합의 물꼬를 틀 명분이 없어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의당 출신들은 출신 성분이 같은 민주평화당 또는 민주당과의 연계 고리를 모색할 가능성이 있다.

이런 과정에서 민주당은 오히려 의석수가 늘어나는 상황을 맞이할 수도 있을 전망이다. 그야말로 ‘어부지리’인 셈이다.

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는 이번 선거를 두고 ‘야당 궤멸’ 수준까지 이르게 됐다고 분석하며 보수 개편은 불가피해 보인다고 밝혔다.

close
AD
  •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랭킹뉴스

  • 데일리한국
  • 스포츠한국
  • 포토뉴스
  • 골프한국
  • AD
    무료만화
    • 조족지혈
    • 조족지혈
    • (18권) 황재
    • 백야궐
    • 백야궐
    • (13권) 천제황
    • 마계정령
    • 마계정령
    • (12권) 천제황